성남 김남일 감독이 말하는 박용지의 부상과 그 대안

ⓒ프로축구연맹제공

[스포츠니어스 | 수원월드컵경기장=김귀혁 기자] 김남일 감독이 박용지의 공백과 그 대안에 대해 설명했다.

성남FC는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삼성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 전 성남은 11경기에서 1승 2무 8패로 최하위에 위치해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상황이다. 상대 수원삼성 역시 성남 바로 윗 순위인 11위에 위치해있는 만큼 양 팀이 승점 3점을 두고 치열하게 맞붙을 전망이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마주한 성남 김남일 감독은 “계속 좋지 않은 결과와 함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그래도 선수들이 잘 극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더 단단해지는 느낌도 받는다. 결과는 가져오지 못하고 있지만 경기력 면에서 좋아지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오늘 경기는 공격적으로 준비했고 그 모습을 선수들에게 기대한다”며 경기 각오를 밝혔다.

박용지는 지난 10라운드 제주와의 경기에서 발목 부상을 당했다. 공백 기간에 대해 김 감독은 “4개월로 잡고 있다”면서 “경기에 나오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회복을 어느 정도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지금 상황으로는 힘들다고 생각한다”며 박용지의 부상 상황이 대해 심각하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후 박용지의 공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박)용지가 빠진 자리에 최근에 (이)종호가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훈련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고 컨디션도 올라오고 있어 출전시키기로 했다. 분명 기대하는 부분이 있다. 그 기대에 충분히 충족을 시켜줄 거라 생각한다. 한 방이 있는 친구다”라며 이날 선발 출격한 이종호에게 기대감을 드러냈다.

물론 아직까지 이종호와 함께 올해 영입된 팔라시오스는 공격 포인트가 없다. 팔라시오스에 대해서 김남일 감독은 “팔라시오스는 상대 문전까지 도달할 수 있다”면서도 “결국 문전에서 해결을 해줘야 하지만 그런 부분이 미흡하다. 상대에게 위협을 주고 기회를 만드는 과정은 나쁘지 않다. 결국 득점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그 부분만 개선된다면 좋은 공격수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본다”며 팔라시오스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내렸다.

최근 포항과의 경기에서 성남은 시즌 내내 사용한 스리백 대신 포백으로 변화를 꾀했다. 권완규와 강의빈이 중앙 수비를 구성한 가운데 이종성이 수비와 중원 지역을 오고 갔던 형태였다. 경기에서는 0-1로 패배하며 아쉬움을 보였지만 이에 대해 김남일 감독은 “절반의 성공은 거둔 것 같다. 상황에 따라서 포메이션 변경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 같다”며 변화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날 경기 역시 성남은 포백으로 나섰다. 김남일 감독은 “지난 경기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 “포항은 스리백을 상대로 좋은 경기 운영을 보이고 있었다. 이에 전략적으로 포백을 준비했다. 큰 차이는 없었다. 포항은 공격적인 움직임을 보였고 우리는 그런 면에서 소극적이었다. 그래서 오늘 경기에서는 공격수들에게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주문했다”며 공격수들의 적극적인 움직임을 요구했다.

2004년생 김지수는 오늘 강의빈과 함께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에 김남일 감독은 “나이로 만 18세다”면서 “어린 나이 답지 않게 리딩 하는 모습이 굉장히 좋다. 훈련할 때도 형들의 이름을 부를 정도로 대담한 모습도 있다. 그런 모습이 동계훈련 때부터 어필됐다”며 나이답지 않은 대담한 모습을 강조했다.

이후 김남일 감독은 추가로 덧붙였다. 그는 “매 경기 중요하겠지만 대담하게 (김)지수를 선택한 것은 그 선수의 좋은 모습을 기대했기 때문이다”라면서 “리딩 하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어린 선수지만 안정적으로 수비 운용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이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VCP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