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박동혁 감독 “수비적인 부산을 생각하지 못한 내 실수”

[스포츠니어스 | 부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9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산아이파크와 충남아산FC의 경기에서 홈팀 부산이 충남아산을 3-1로 꺾고 시즌 2승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부산은 이상헌의 두 골과 박정인의 한 골로 승점 3점을 따냈고 충남아산은 유강현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2연승을 달리던 충남아산은 이번 경기를 통해 상위권 도약을 노렸지만 아쉽게 실패하고 말았다. 전반전에만 두 골을 내주면서 흔들렸던 충남아산은 유강현의 페널티킥 만회골로 따라 붙었지만 이후 조주영의 골이 VAR로 취소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다음은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멀리 와서 아쉬운 경기를 한 것 같다. 결과론이지만 기존에 준비한 선발 명단으로 나갔으면 하는 생각을 했다. 부산이 수비적으로 나올 거라고 생각하지 못한 내 판단 미스이기도 하다. 사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실수에 의한 실점을 세 차례 다 내줬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

첫 골이야 그렇다 쳐도 두 번째 실점을 하면서 거리 간격 등이 많이 무너졌다. 그러다보니 체력적으로도 심적으로 부담이 있었던 것 같다. 운이 좀 우리에게 따라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VAR도 지난 경기부터 아쉬움이 조금 있었다. 우리가 그런 부분은 운이 따라줘야 한다. 끝났지만 아쉬운 점이 많이 남는 경기를 했다. 선수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모습이 좋았다. 일단 나부터 선수들을 잘 다독여 홈에서 하는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

어떤 부분에서 부산을 예측하지 못한 것인가?
부산이 수비적으로 많이 숫자를 두고 하는 것을 예측하지 못했다. 우리는 공격수들이 높이와 스피드가 있다보니 그걸 이용하려는 플레이를 생각했다. 부산이 우리의 이런 방법들을 알고 많이 내려섰다. 우리의 대처가 늦었다.

빨리 강민규를 교체해 공 관리를 할 수 있는 최범경으로 교체했다. 그러면서 또 실점하는 등 여러가지 상황이 겹쳤다. 그런 아쉬움이 있다. 내가 선택한 것에 있어서 끝나고 나서 후회도 되는 것 같다. 다음 경기를 준비 잘해야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할 임무라고 생각한다.

유강현이 득점을 많이 놓쳤다.
아직 따로 이야기하지 않았다. 그래도 중요한 것은 우리가 공격 장면을 많이 만들었고 위협할 만한 장면도 있었다. 지고 있기 때문에 공격하면서 간격이 벌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우리가 전반 초반에 실점한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세 골을 실점한 것은 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xyK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