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페레즈 감독이 말한 충남아산 강점 봉쇄하는 세 가지

[스포츠니어스 | 부산=조성룡 기자] 부산아이파크 페레즈 감독이 충남아산을 막기 위한 세 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9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산아이파크와 충남아산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산 페레즈 감독은 “우리는 충남아산의 경기 방식을 잘 알고 있다. 충남아산은 이들이 잘하는 방식으로 올 시즌 굉장히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라면서 “이번 경기는 굉장히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 상대는 다이렉트 플레이를 하는 경향이 있다. 세컨드볼과 경합 상황도 많을 것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페레즈 감독은 “선수들이 헌신적으로 뛴다면 공간을 틀어막고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우리는 이번 경기에서 준비를 잘해왔다”라면서 “우리의 각오는 언제나 홈 팬들을 위해 좋은 경기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다. 그리고 팬들이 조금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좋은 결과를 가져오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부산은 수비진에 변화를 줬다. 이강희가 센터백으로 출전한다고 예고됐다. 이에 대해 페레즈 감독은 “이번 경기의 경우 그 포지션에 있는 세 명의 미드필더가 있다”라면서 “우리는 세 명의 미드필더가 출전한다. 가끔은 세 명이 빌드업을 하고 가끔은 두 명이 빌드업을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렇다고 모두가 고정된 포지션은 아니다. 유기적으로 포지션을 바꿀 것이고 공수 모든 상황에서 포지션이 변화될 것이다. 경기 흐름에 따라 상대에 맞춰 선수들이 조절할 것이다. 우리의 강점을 선수들이 잘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강희는 젊은 선수고 우리가 열심히 육성시키려고 하는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페레즈 감독은 이강희에 대해 “이강희는 여기에 맞춰 잘 발전하고 있다. 이강희의 경기력에 우리는 굉장히 만족한다. 또한 헌신적으로 뛰어주고 있다”라면서 “미래에는 하나의 포지션이 아니라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축구에서도 전망이 밝은 자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부산은 상대 충남아산의 강점을 어떻게 봉쇄할까? 페레즈 감독은 “충남아산의 지난 안양전을 봤다”라면서 “충남아산은 세컨드볼 등이 최고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작년부터 이어져 온 장점이다. 공중볼에 강하고 세컨드볼도 잘 따내고 압박도 잘 벗어난다. 그래서 탈압박 이후 공간을 잘 이용하는 팀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에 대한 대처 방안을 제시했다. 페레즈 감독은 “여기에 맞서는 방법은 크게 세 가지 방법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첫 번째는 공중볼 경합 때 굉장히 강하게 나가야 한다. 두 번째는 경합을 할 때 생기는 뒷공간을 다른 선수들이 커버해줘야 한다. 마지막은 세컨드볼을 우리가 따내면 뒤에 있는 선수들이 라인을 잘 맞춰서 정비해야 한다. 공중볼을 공격적으로 대응하고 주변에서 수적 우위를 점하면 세컨드볼도 우리가 따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ZjP7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