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시아드 와 선수 시절 떠올린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

[스포츠니어스 | 부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이 선수 시절을 떠올리면서 승리를 기대했다.

9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산아이파크와 충남아산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멀리 온 만큼 승부를 내야한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선수들이 최근 홈에서 2연승을 해줘 분위기나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 등이 좋아 기대는 계속 하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선수들에게 강하게 이야기한 것이 있다. ‘어떻게 되겠지’라는 생각을 버리자고 했다”라면서 “지금까지 잘했던 것은 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선제골을 넣은 이후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4승 1무 정도 했다. 이번 경기도 선제골의 중요성이 분명 있다고 생각한다. 원정이지만 공격적으로 해 선제 득점에 포인트를 주겠다. 귀가할 때 피로도가 덜 쌓이도록 꼭 승리했으면 좋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충남아산은 최정예 라인업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고민이 상당히 많았다. 전술이나 선수 변화를 꾀하려고 마음 먹고 내려왔다”라면서 “그래도 지금 이 멤버로는 거의 다 이겼다. 좋은 기운을 받기 위해 이렇게 선발을 짰다. 이들은 하고자 하는 것들을 잘하고 준비하거나 약속한 플레이를 잘하기 때문에 전반전부터 공격적인 모습과 균형을 맞출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충남아산은 이날 승리할 경우 상위권 도약이 가능하다. 이 이야기를 하자 박 감독은 “부산 아시아드가 내게는 상당히 좋은 기운이 있다”라면서 “현역 시절에 내가 여기서 좋은 경기를 보였고 대표팀에 있을 때 독일이라는 강팀과 뛰어 선발로 뛰어 이겼다”라면서 “운동장에 왔을 때 기분 좋으면서 짜릿한 감동을 받았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또한 그는 “선수를 은퇴하고 지도자를 하면서 조금 보람찬 일을 하고 있다는 마음도 들었다. 선수들과 좋은 승리를 해서 선두권에 같이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도 먹었다”라면서 “나보다 선수들이 그런 마음을 더 강하게 먹고 있다. 좋은 경기 결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부산아시아드에서 ‘선수’ 박동혁은 어떤 좋은 경기를 했을까? 이에 대해 묻자 박 감독은 “인생 경기보다 운동장 돌면서 생각했던 것이 있다. 몇 년도인지 잘 기억나지는 않는다. 내가 도움을 해서 이겼던 경기가 있다”라면서 “내가 도움 뿐만 아니라 여기서 골도 넣은 기억도 있었던 것 같다. 좋았던 기억이 있는 기분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과거 회상을 멈추고 “그래서 이번 경기에 좋은 흐름이 생길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경기는 선수들이 하는 것이지만 우리 팀은 좋은 분위기를 탔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리그에서는 분위기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도 선수들을 믿는 만큼 해주기를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22p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