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대팍 원정’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이 유주안 연속 기용하는 이유

[스포츠니어스 | 대구=조성룡 기자]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이 ‘대팍’ 첫 원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대구FC와 수원삼성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은 첫 ‘대팍’ 원정에 대해 “여기 와서 감독대행부터 감독까지 했다. 시작을 한 곳이다”라면서 “기분이 남다르다. 여기서 많은 것을 배웠고 좋은 결과도 얻었다. 그래서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항상 대구에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라커룸 뿐만 아니라 버스 타고 올 때와 터널 들어올 때까지 ‘왼쪽으로 가야하나, 오른쪽으로 가야하나’라고 생각했다. 대구에서 도와줬던 직원들도 반갑게 맞이해줬다. 그래도 속으로는 ‘우리가 이겨야할텐데’라고 생각할 것 같다. ‘대팍’의 장단점과 상대 선수들도 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경기에 대해 “경기 일정이 빡빡해 선수들과 이번 경기를 미팅으로 준비했다. 대구의 핵심 선수 등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좀 더 고민하고 나왔다. 우리 선수들이 잘 이해하고 경기장에 잘 나와야 이기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잘 맞아 떨어졌으면 좋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렇다면 수원삼성은 대구의 에이스 세징야를 어떻게 막을까? 이 감독은 “AFC 챔피언스리그 때부터 지켜봤다. 하지만 ACL은 나오지 않았다. 아프다고도 들었다. “라면서 “세징야는 굉장히 좋은 선수고 승부욕이 강한 선수다. 세징야에 대한 장점 등을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라고 운을 띄웠다.

또한 이 감독은 “라마스와 세징야의 패스 연결이 많은 것도 있다. 이걸 좀 더 차단하고 싶다. 공격할 때 제카 등이 역습을 준비하고 공격적으로 나올 것이다”라면서 “우리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쉽게 나가다 당하는 수도 있을 것이다. 상대 역습이 강하고 빠르다. 항상 준비하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기대하는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이 나오자 “분위기가 많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어떻게 해서든 경기를 이겨야 더욱 좋아진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경기를 이기면 우리 팀이 하나로 빠르게 뭉칠 수 있다. 어떤 수를 써서라도 이번 경기는 어려운 원정이지만 선수들과 함께 하려고 한다”라고 크게 언급하지 않았다.

이병근 체제의 수원삼성에서 유주안은 세 경기 연속 선발로 나서고 있다. 이 감독은 “그동안 3-5-2를 쓰다보니 이 포메이션에 맞는 선수가 많았다”라면서 “4-3-3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결정한 선발이다.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측면 공격수다. 3-5-2 체제에서 측면 공격수 자원이 별로 없었다. 많은 고민을 했다”라고 설명하기 시작했다.

이어서 그는 “찾고 찾다가 전진우를 기용해보기도 했다. 유주안의 활약이 많이 보이지는 않지만 경기를 다시 분석해보면 상대 뒷공간이나 크로스, 연계 플레이 등 해준 것이 있었다”라면서 “왼쪽에는 이기제와 염기훈, 사리치 이런 선수들이 있지만 오른쪽에는 유주안과 장호익 등이 직선으로 달릴 수 있고 뒷공간을 파는 역할을 해야한다”라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유주안에 대해 “있는 자원 중에서는 뛰어난 선수라고 본다. 그러나 아직까지 100% 컨디션은 아니다”라면서 “몇 경기를 뛰어야 제 컨디션이 올라올 것 같다. 아마 유주안이 가지고 있는 상대 뒷공간을 파거나 지구력 등의 장점이 있다. 여름과 같이 체력을 올려야 하는 상황에서는 장점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기대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lCL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