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남일 감독 “포메이션 변경, 상황에 따라 계속 고민할 예정”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성남FC 김남일 감독이 다음 경기에 사활을 걸겠다고 다짐했다.

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성남FC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후반전에 터진 고영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성남을 1-0으로 제압했다. 포항은 전북을 제치고 리그 3위에 안착했고 성남은 상위 팀들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성남은 적극적으로 포항을 압박하면서 원정에서 승점을 획득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후반전에 실점하면서 결국 패배로 경기를 마무리해야 했다. 특히 이날 성남은 유효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하며 공격에서도 아쉬움을 남기며 4연패에 빠졌다. 다음은 성남 김남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먼 곳까지 원정 응원을 오신 팬들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고 이틀이란 부족한 시간 동안 돌파구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기존 백 스리에서 백 포로 변경하면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부족했던 경기였다.

전반전은 생각했던 대로 경기 운영을 잘했고 수비 운영에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후반전에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면서 집중력을 잃어 실점했다. 우리 상황이 좋지 않고 경기에서 패했지만 선수들이 자신감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앞으로 경기는 많다. 다시 회복을 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도록 하겠다.

슈팅이 별로 없었다. 유효슈팅이 하나도 없었다.
일단 부상자가 조금씩 나오는 상황이라 베스트 일레븐을 짜기도 쉽지 않다. 노력은 계속 많이 하고 있다. 미팅을 통해 이야기도 많이 하고 어떻게 개선해야 할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사실 쉽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더 이상 물러날 곳도 없고 떨어질 곳도 없다. 뒤돌아볼 시간이 없을 것 같다. 앞만 보고 이번 경기 빨리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뮬리치의 경우 계속 좋지 않다면 교체할 생각이 있는지?
구단과 상의를 하고 있다. 보강을 요청한 상황이다. 그것도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 다방면으로 알아보고 있다. 부족한 포지션을 보강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구단과 논의를 해야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백 포는 앞으로도 계속 활용할 계획인지?
패하기는 했지만 긍정적인 모습이 보인 것 같다. 포메이션을 바꾼 것이 포항을 상대로 경기 운영이 괜찮다고 판단했다. 이 부분에 있어서 걱정했던 것이 있었다. 하지만 절반의 성공은 거둔 것 같다. 전반전의 경우 공격적으로 나서지 못했지만 수비적으로는 괜찮았다고 본다. 상황에 따라서 포메이션 변경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 같다.

다음 경기가 수원삼성전이다. 두 팀 모두 분위기가 좋지 않다.
그 경기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할 것 같다. 수원삼성도 좋은 상황이 아니라 승부를 내야할 것 같다. 수원삼성은 새로운 감독이 부임했다. 변수라면 변수가 될 수도 있고 분위기가 바뀌었을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zW3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