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준 선제골’ 포항, 성남 1-0 제압하고 리그 2위 등극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포항=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가 고영준의 골로 승점 3점을 챙겼다.

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포항스틸러스와 성남FC의 경기에서 홈팀 포항이 후반전에 터진 고영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성남을 1-0으로 제압했다. 포항은 인천유나이티드를 다득점으로 제치고 리그 2위에 올랐고 성남은 상위 팀들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홈팀 포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모세스가 원톱으로 출격했고 2선 중앙에는 고영준이 배치됐다. 좌우에 임상협과 이광혁이 출전했고 이수빈과 신진호가 중원에 자리했다. 백 포 라인은 심상민-박찬용-박승욱-신광훈으로 꾸렸다. 골키퍼는 윤평국이 선발로 낙점 받았다.

원정팀 성남은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뮬리치가 배치됐고 좌우에 강재우와 팔라시오스가 나섰다. 중원에는 권순형과 김민혁이 호흡을 맞췄고 이지훈과 이시영이 좌우 윙백의 역할을 맡았다. 백 스리 라인은 권완규-이종성-강의빈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영광의 차지였다.

양 팀 모두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맞붙으며 중원 싸움을 벌였다. 그 와중에 전반 14분 포항 윤평국 골키퍼와 성남 김민혁이 공중볼 경합 중 충돌하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좀처럼 득점에 가까운 기회는 쉽게 창출되지 못했다.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고 0-0으로 마쳤다.

포항은 후반 시작과 함께 모세스를 불러들이고 이승모를 투입해 첫 번째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그리고 후반 11분에는 양 팀 모두 교체를 가동했다. 성남은 강재우를 빼고 박수일을 투입했고 포항은 이수빈을 대신해 이호재가 출전했다. 그리고 후반 27분 포항의 선제골이 터졌다. 측면에서 이승모가 낮게 깔아서 크로스를 올렸고 고영준이 슬라이딩하며 발을 갖다대 골망을 흔들었다.

한 골 앞서간 포항은 후반 30분 이광혁을 불러들이고 정재희를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성남은 한 번에 교체카드 세 장을 꺼내들었다. 후반 38분 뮬리치와 권순형, 팔라시오스가 빠지고 이종호와 조상준, 엄승민이 들어갔다. 포항도 후반 40분 임상협을 대신해 김용환을 투입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3분이 주어진 이후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포항은 고영준의 결승골로 성남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포항은 전북현대와 인천유나이티드를 제치고 2위에 안착했고 승점 획득에 실패한 성남은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NpJ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