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프로 데뷔골’ 부천 최재영이 이영민 감독에게 들은 ‘잔소리’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최재영이 데뷔골의 기쁨을 표현했다.

2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부천FC1995와 수원FC의 경기에서 홈팀 부천이 수원FC를 1-0으로 꺾고 FA컵 16강전 진출에 성공했다. 부천은 전반전 터진 최재영의 선제 결승골로 승리했다. 두 팀 모두 로테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최재영이었다. 최재영은 전반전 요르만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정확한 슈팅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이 골이 수원FC를 꺾은 선제 결승골이 됐다. 한동안 리그에서 기회를 받지 못했던 최재영은 이번 경기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했다. 다음은 부천 최재영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비주전 선수들 위주로 경기했다. 감독님은 “우리 팀에 1군과 2군이 없다”라고 말씀하신다. 차이를 줄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 것이 좋은 경기 결과로 나온 것 같다.

프로 데뷔골로 알고 있다. 기쁨이 커보이진 않았다.
사실 내가 어릴 때부터 골을 많이 넣는 포지션이나 역할은 아니었다. 내가 기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득점을 할 때 아팠는데 골을 넣고 전혀 아프지 않았다. 세리머니까지 다 하고 나니까 그 때부터 다시 아팠다. 골 세리머니는 아예 생각하지도 못하고 있었다.

경기 초반에 밀리다가 분위기가 바뀌었다. 어떤 원동력이었는가?
수원FC가 1부리그 팀이고 우리가 약팀이라는 전제 하에 경기를 한 것 같다. 선수들이 굳었던 것 같다. 하지만 패스 플레이가 조금씩 맞아 떨어지니까 마음가짐이 바뀌어서 경기가 잘 풀리게 된 것 같다.

이영민 감독은 욕망과 투쟁심을 원하더라.
내가 지난 시즌 여름 이적시장에 부천에 왔다. 여름에 온 것은 즉시전력감인 것이다. 하지만 이영민 감독이 “너는 이러면 내가 못쓴다”라고 말하셨다. 그 이후로 독하게 마음을 먹었다. 주변에서도 욕심을 좀 부리고 적극적으로 하라고 한다. 이번 경기도 요르만이 공을 잡았을 때 내가 한 번 가보겠다는 생각으로 쇄도했다. 나도 내 단점을 알고 있다. 감독님이 내 단점을 지적해주는 것은 감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 이번 득점이 어떤 영향을 미칠까?
골을 넣으면 선수들이 승승장구 하더라. 나는 일단 올해 FA컵 2라운드와 3라운드, 그리고 광주FC전 6분 출전 말고 딱히 기회가 없었다. 이번 경기처럼 좋은 마음가짐으로 계속 경기를 뛰고 싶다. 나도 다른 선수들처럼 승승장구 하고 싶다.

지난해와 올해 부천이 정말 많이 다른 것 같다.
동계훈련 때 정말 많이 준비했다. 그리고 승률 50% 이상을 하자는 현실적인 목표도 잡았다. 수비적인 부분을 정말 많이 준비했고 좋은 선수를 많이 데려왔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득점할 수 있는 것이 빗나가고 실점하지 말아야 할 골을 먹혔지만 올해는 그렇지 않다. 운도 조금 따라주는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sMx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