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부천 이영민 감독의 고민 “뛰지 못한 선수들 너무 잘해줬어”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은 승리로 오히려 고민에 빠졌다.

2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부천FC1995와 수원FC의 경기에서 홈팀 부천이 수원FC를 1-0으로 꺾고 FA컵 16강전 진출에 성공했다. 부천은 전반전 터진 최재영의 선제 결승골로 승리했다. 두 팀 모두 로테이션을 가동한 가운데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부천은 대어 수원FC를 잡았다. K리그1 팀을 상대로 로테이션을 가동했지만 상당히 탄탄한 경기력을 보이면서 선전했다. 전반전에 터진 최재영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면서 90분 안에 승부를 마무리 짓고 16강에 진출했다. 다음 상대는 인천유나이티드를 꺾은 광주FC다. 다음은 부천 이영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그동안 경기를 많이 참여하지 못한 선수들이 경기를 뛰고 싶은 욕망이 많은 것 같다. 그런 경기였다. 다만 감독 입장에서 고민을 더 많이 해야하는 경기였다. 그동안 뛰지 못한 선수들이 잘해줬다. 리그를 운영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주전에 대한 고민인가?
맞다.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들이 많다. 리그를 운영할 때 도움이 될 것 같다. 우리 선수들은 언제든지 로테이션을 가동할 수 있을 것이다. 주중 경기가 계속 있을텐데 활용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눈길이 갔던 선수 한두 명을 추천한다면?
빈말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잘했다. 백 스리도 잘했고 골키퍼 이주현도 좋았다. 모든 선수들이 이번 경기 같은 경우 다 잘해줬다. 특별히 어떤 선수를 꼽기보다 지금 주전 선수들이 부상 등의 변수가 있을 때 충분히 대처가 가능할 것 같다.

맹활약한 최병찬이 김천상무에 합격해 고민일 것 같다.
최병찬은 일부러 테스트로 넣었다고 보면 된다. 김천상무에 합격해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것이지만 선수들이 그렇게 좋은 방법으로 군대를 갈 수 있는 것은 길을 열어줘야 한다. 김호남 등을 비롯해 좋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

패배한 감독들은 리그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영민 감독의 생각은?
FA컵에서 우리도 주전은 빼고 시작했지만 이번 경기에 뛴 선수들에게 말했다. 자신에게 기회라고 이야기를 했다. 우리도 리그가 끝나면 바로 연습경기를 통해 선수들을 체크한다. 하지만 연습경기와 FA컵은 차이가 있다. 이런 경기에서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활용하는 방안으로 가려고 한다. 우리도 리그를 집중하는데 포커스를 맞췄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결승골 넣은 최재영을 칭찬한다면?
최재영은 칭찬보다 좀 더 분발을 요구하고 싶다. 최재영이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 선수다. 하지만 지금까지 경기를 하지 못했다는 것은 최재영이 경기에 대한 욕망이나 투쟁심이 조금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로 인해서 최재영이 다음 리그 경기에 투입했을 때 그런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 작년 여름에 보강을 하면서 많은 선수들보다 최재영만 데려온 것은 능력을 본 것이다. 오히려 분발하라는 이야기를 하고싶다.

이번 경기에서 부천이 얻은 점이 있다면?
제일 큰 점은 지난 리그 경기에서 광주FC에 졌다. 이번에도 졌다면 연패로 이어지는 분위기였다. 우리 선수들이 FA컵에서 1부리그와 힘든 경기였지만 다시 승리했다. 분위기 측면에서 우리 선수들이 경기했을 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살아날 것 같다. 그런 부분에서 이번 경기 승리가 굉장히 플러스가 될 것 같다.

홈 무패 기록도 9경기로 늘렸다.
나는 기록은 솔직히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홈 무패 기록도 지금 들어서 안다. 물론 기록은 중요하다. 좋은 기록은 계속 경신해야 한다. 지난 경기에서는 홈에서 좋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고 선수들을 독려한다. 그래서 홈에서 선수들이 더욱 분발하는 것 같다. 홈에서는 계속 좋은 모습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

팬들이 조금씩 많이 찾아오고 있다.
우리 부천 팬들 경우에는 굉장히 잘해주신다고 생각한다. 항상 우리들이 힘들 때도 응원해주시고 우리가 이길 때도 격려해주신다. 물론 더 많은 분들이 오셔서 힘을 주신다면 감사하겠지만 지금도 충분히 잘해주신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팬들께 고마움을 느낀다. 우리 팬들께서 더 많이 찾아와주셔서 선수들을 격려해주실 것이라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hgg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