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공사, 김포FC에 연장 접전 끝 2-1 승리 ‘FA컵 16강 진출’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김포=김귀혁 기자] K3리그 부산교통공사가 ‘프로팀’ 김포를 누르고 FA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7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김포FC와 부산교통공사축구단의 경기에서 원정팀 부산교통공사가 전반 9분 김소웅의 득점과 연장 후반 7분 이민우의 추가골에 힘입어 한 골을 넣는데 그친 김포를 누르고 FA컵 4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홈팀 김포는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공격에서는 최전방에 유리치치와 함께 양 측면에 홍창오와 나성은이 배치됐고 중원은 마루오카와 이호빈이 나섰다. 좌우 윙백은 서경주와 박재우가 책임졌으며 수비진은 윤태웅, 윤상혁, 박준희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김근배 골키퍼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부산교통공사 역시 3-4-3 전형이었다. 신영준을 축으로 이민우와 김소웅이 공격을 이끌었으며 정현식과 한건용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좌우 윙백에는 김민준과 이제승이 나섰으며 스리백에는 노동건, 박태홍, 임유석이 출격했다. 골키퍼 장갑은 박청효 골키퍼의 몫이었다.

선제골은 부산교통공사에서 나왔다. 전반 9분 중원에서 공을 잡은 한건용이 김포 수비진 사이를 침투하는 김소웅을 향해 패스를 연결했다. 이 공을 김포 박준희가 처리하려 했으나 제대로 된 처리를 하지 못했다. 이후 흐른 공을 잡은 김소웅이 골키퍼와의 단독 기회에서 침착하게 밀어 넣으며 팀이 앞서가는 득점을 성공시켰다.

실점 이후 경기의 분위기는 김포가 주도하는 가운데 부산교통공사 역시 빠른 역습으로 맞붙는 형국이었다. 전반 27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서경주가 올린 공을 윤태웅이 가슴으로 떨궈준 뒤 뒷 쪽에 있던 마루오카가 오른발로 슈팅을 연결했다. 하지만 마루오카의 슛은 골대 위로 솟구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전반전 추가시간은 2분이 선언됐으며 양 팀 큰 기회 없이 그대로 전반전을 마감했다.

0-1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친 김포가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호빈과 홍창오를 대신해 최민서와 이병욱을 투입하며 공수 양면에 변화를 꾀했다. 이후 김포는 전방에서 유리치치가 버텨준 뒤 측면에서의 활발함으로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공격적으로 실마리를 찾지 못하자 김포는 후반 19분 윤태웅을 불러들이고 조향기를 투입해 높이를 보강했다.

이런 김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정작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한 것은 부산교통공사였다. 후반 20분 부산교통공사 김민준이 길게 걷어낸 공을 김포 서경주가 애매하게 처리했고 이를 이민우가 압박하여 공을 탈취했다. 이후 전방으로 공을 몰고 들어간 이민우는 골키퍼와의 단독 기회에서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공이 높게 뜨며 아쉬움을 남겼다.

앞서가고 있는 부산교통공사는 후반 23분 이제승을 빼고 안재훈을 넣으며 뒷문을 보강했다. 이후 수세적인 움직임을 가져간 부산교통공사였으나 김포가 결국 동점골을 성공했다. 후반 26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박준희가 박재우에게 패스했다. 공을 잡은 박재우는 부산교통공사 수비가 흐트러진 사이 빈 공간을 파고들며 전진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부산교통공사의 골망을 갈랐다.

득점 이후 상승세를 탄 김포는 후반 31분 마루오카가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부산교통공사 박청효 골키퍼가 발 끝으로 선방해냈다. 흐르는 공 역시 김포 나성은에게 흘렀으나 박청효 골키퍼가 집중하며 연이어 선방해냈다. 뒤 이어 후반 35분 부산교통공사는 지친 김소웅을 빼고 황건혁을 투입했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린 김포는 후반 38분 교체 투입된 조향기가 가슴으로 공을 잡은 이후 왼발로 골문을 겨냥했으나 상대 박청효 골키퍼가 이 공을 잡아냈다. 후반전 추가시간은 2분이 선언된 가운데 서로 골망을 흔들지 못하며 경기는 연장전으로 흘러갔다.

연장전에 돌입한 양팀은 빠른 전개로 더욱 치열하게 맞부딪혔다. 연장 전반 5분 김포 수비의 애매한 처리를 틈 타 부산교통공사 이민우가 왼발 슈팅까지 이어갔으나 김근배 골키퍼가 잡아냈다. 2분 뒤에는 김포 나성은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유리치치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상대 이민우 골키퍼 정면으로 흘렀다. 연장 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결정적인 상황 없이 연장 후반전에 곧바로 돌입했다.

중원에서 치열한 공 다툼이 전개된 가운데 부산교통공사가 다시 앞서가는 득점을 성공시켰다. 연장 후반 7분 김민준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김포 김근배 골키퍼가 막아냈으나 이후 흐른 공을 이민우가 밀어 넣었다. 연장 후반전 추가시간은 1분이 선언됐고 김포가 추가골에 실패하며 경기는 2-1 부산교통공사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01S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