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공사 김귀화 감독 “역습 위주 플레이했던 게 주효했다”

[스포츠니어스 | 김포=김귀혁 기자] 김귀화 감독이 선수들에게 더욱 높은 위치를 강조했다.

부산교통공사축구단은 27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김포FC를 상대로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경기를 펼쳤다. 이날 경기에서 부산교통공사는 전반 9분 김소웅이 먼저 김포의 골망을 가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반 26분 김포 박재우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이후 연장 후반 7분에 다시 이민우가 앞서가는 득점을 뽑아내며 결국 FA컵 16강에 진출했다.

두 팀은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K3리그에서 서로 순위 경쟁을 하던 사이었다. 이후 김포가 프로로 전환한 뒤 각각 다른 위치에서 처음으로 FA컵 맞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지난 시즌 김포 상대로 1승 1무라는 우세한 전적에서 온 자신감은 이날 경기에서도 드러났다. 위협적인 역습으로 김포를 흔들며 위협하더니 결국 그 과정에서 두 골을 성공시키며 프로팀인 김포를 잠재웠다.

다음은 부산교통공사축구단 김귀화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FA컵에서 어느 팀이나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우리가 좋은 기운으로 이러한 기적 같은 일이 생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운도 많이 따라줬다.

지난 시즌 김포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인 흐름을 오늘도 보여줬다. 대진이 결정되고 어떤 마음가짐이었나.
K3리그에 있던 김포가 프로로 올라오고 강한 팀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경기 준비를 할 때도 상당히 고심이 많았다. 수비 위주로 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도 했고 다친 선수들도 있었다. 그래서 오늘은 전방 압박보다 역습 위주로 준비했던 것이 주효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 선수단 상황은 어떤가.
시즌이 일찍 시작됐다. 선수단이 30명 내외로 운영 중인 상황에서 현재 코로나19에서 돌아온 선수들 중 회복이 완전치 않은 선수들이 있다. 다친 선수들도 있고 새롭게 영입한 신인 선수들도 경험 부족이 있는 등 여러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오늘 선수들이 원 없이 김포와 경기를 하면서 한층 더 올라갈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 같아 기쁘다.

이민우가 후반전 결정적인 기회를 놓친 뒤 다시 득점에 성공했다. 특별히 주문했던 사항이 있는가.
그 골을 넣었으면 승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긴 했다. 그런데 이전에도 승부차기까지 계획하고 있었다. 그래소 조금 기다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김포 선수들도 경기를 안 나왔던 선수들이 많이 있었다. 그래서 기다리다 보면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 했는데 그 기회가 주효했다.

아무래도 상위 리그와의 대결이다 보니 준비 과정에서 마음가짐이 남달랐을 것 같다.
의식은 있었다. 프로 구단을 상대하다 보니 집중력도 높고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계기일 수 있다. 그리고 우리 팀에 이미 프로에 있었던 선수들도 있다. 아무래도 자신을 내세울 수 있는 계기가 FA컵이지 않나 생각한다.

내려가는 버스에서 분위기가 상당히 좋을 것 같다.
행복하다. 저번 주에 성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홈경기를 이겨서 기분이 좋았는데 오늘 더욱 그 분위기가 올라왔다. 하나의 팀이라 생각하고 우리가 이끌어가는 하나의 원 안에 전부 들어와서 최선을 다 할 수 있도록 슬기롭게 하려 한다. 숙소 생활이나 선수단 운영도 좋아서 우리 팀이 인기가 있다. 부산으로 내려가서는 이번 주 일요일에 천안과의 리그 경기가 있다. 아무래도 그 경기를 기대하는 선수들도 많고 경기력이 더욱 올라가지 않을까 기대한다.

이번 시즌 목표는 어떤가.
팀으로 보면 시즌 우승이다. 그런데 그것보다 작년에 박승욱, 이강현이 다 대학교에서 와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이후에 프로에서까지 현재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이번에도 대학교 선수들을 많이 뽑았다. 대학교에서 유망한 선수들을 선택했는데 그중 노동건, 임유석, 박창호를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대학생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하고 앞으로도 가능성이 많이 있을 거라고 본다. K3리그나 K4리그 선수들이 가야 할 무대는 프로 무대라 생각한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I4B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