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고정운의 평가 “마루오카는 몸싸움, 유리치치는 소통 아쉬웠어”

[스포츠니어스 | 김포=김귀혁 기자] 고정운 감독이 외국인 선수인 유리치치와 마루오카에 대해 평가했다.

김포FC는 27일 부산교통공사축구단을 상대로 김포솔터축구장에서 펼쳐진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경기에서 김포는 전반 9분 부산교통공사 김소웅에게 먼저 실점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이후 후반 26분 박재우가 동점골을 뽑아낸 뒤 연장전까지 경기를 끌고 갔으나 연장 후반 7분 이민우에게 다시 실점하며 1-2로 패했다.

김포는 최근 부산교통공사에 대한 기억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 K3리그에서 활약했던 김포는 지난 시즌 부산교통공사와의 상대 전적에서 1무 1패의 열세였다. 이날 프로와 세미프로 간 맞대결이긴 했으나 지난 시즌의 치열함이 그대로 드러나는 듯 막상막하의 공방전이 이어졌다. 하지만 로테이션 자원들의 호흡이 조금씩 어긋나며 결국 프로 입성 후 홈에서의 첫 FA컵 경기를 패배로 마무리했다.

다음은 김포 고정운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경기 소감은.
결국 로테이션을 돌린 이유는 이후 주중 경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늘 경기로 새로운 선수를 발굴했으면 하는 바람이었다. 하지만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아 안타깝다. 물론 선수들도 이런 기회를 통해서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다. 하지만 코치진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나 그런 것들이 없어 오늘 경기에 좋은 점수를 주기는 힘들 것 같다.

공을 걷어내는 등 수비 과정에서 몇 차례 아쉬움이 있었다. 최근 수비에 아쉬움을 표현했기에 그 감정이 더욱 클 것 같다.
수비 조합도 거의 맞춰보지 않은 상황이었다. 코로나19로 이호빈도 어제 합류했고 이병욱도 어제 합류했다. 이런 수비적인 조합을 훈련하지 못한 상황에서 경기를 뛰었다. 조직적으로 크게 바라지는 않았다. 물론 개인 기술적인 영역에서 실수가 있어 아쉬움이 있었다.

유리치치와 마루오카가 긴 시간 활약했다. 이들에 대해 평가한다면.
마루오카는 오늘 뛴 선수들 중에 활동량도 제일 많았고 가능성도 보여줬다. 물론 몸싸움에서 밀리는 부분을 보였기 때문에 적응 기간이 필요할 것 같다. K리그에서 뛸 수 있도록 좀 더 강하게 몸싸움 능력을 향상해야 할 것 같다. 유리치치는 앞에서 압박을 하는 등 여러 부분에서 요구를 했지만 의사소통이 잘 안 됐다. 오늘도 경기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의미부여를 둔다면 올해 K리그 처음 들어와서 긴 시간 부상 없이 뛰어서 고무적이라는 것이다.

지난 시즌 부산교통공사를 상대로 어려운 모습을 보였다. 준비 과정에서 작년 전적의 영향이 있었나.
이제 우리는 K3리그의 팀이 아니기 때문에 작년 모습은 생각하지 않았다. 일정이 험난해지는 여름에 가능성을 보이는 선수들로 로테이션 하기 위해 이번 경기를 그 선수들 위주로 준비했다. 그래서 오늘 승패에 대한 의미부여를 크게 두지 않았다. 물론 일부 선수들이 장시간 경기를 뛰면서 우리 팀과 K리그에 적응한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Mvu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