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데뷔골’ 부산 강윤구가 페레즈 감독에게 달려가 안긴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부산=조성룡 기자] 부산 강윤구가 데뷔골 소감을 밝혔다.

24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부산아이파크와 FC안양의 경기에서 홈팀 부산은 전반전 강윤구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막판 안양이 아코스티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결국 1-1 무승부를 기록한 두 팀은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부산 강윤구는 잊을 수 없는 순간을 맞이했다. 프로 데뷔골이다. 강윤구는 부산의 역습 상황에 빠르게 가담해 박정인의 패스를 받아 안양의 골망을 흔드는데 성공했다. 올 시즌 울산현대에서 부산으로 임대 이적한 강윤구는 리그 10경기를 뛰며 부산의 필수 자원으로 자리잡고 있다. 다음은 부산 강윤구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팀이 비기게 되어 아쉽다. 팀이 연패인 상황에서 쉽지 않았다. 이길 수 있는 경기에서 비겨서 아쉽지만 팀원들이 모두 뭉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

프로 데뷔골을 넣었다.
골은 경기를 뛰다보면 넣을 수도 넣지 못할 수도 있다. 박정인 형이 다 만들어준 것에 발만 갖다대서 어렵지는 않았다. (박)정인이 형이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다 모은 다음에 공을 넘겨줘서 쉽게 골을 넣을 수 있었다.

그동안 기회를 살리지 못해 아쉬워했다. 득점했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는가?
작년 1년 동안 경기에 많이 뛰지 못해 힘들기도 했다. 그럴 때마다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들 생각이 더 많이 났다. 감독님과 골을 넣으면 꼭 감독님께 가기로 약속했는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뻤다.

부산에서 주로 측면에서 뛴다.
나도 축구 하면서 왼쪽 측면을 어릴 때부터 해본 적이 없다. 여기 와서 굉장히 어려웠고 힘든 부분도 많았다. 그래도 감독님이 차근차근 알려주면서 어떻게 움직이고 어떻게 받아야 하는지 가르쳐주셨다. 선수는 일단 골키퍼로 뛰라고 해도 준비가 되어있을 만큼 경기 뛰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 측면과 가운데 어디든 최선을 다해서 뛸 생각이다.

감독님이 나를 측면으로 쓰라고 했을 때 해본 적이 없는 포지션을 프로 무대에서 해야 한다는 것이 걱정이었다. 주변에서 형들이 많은 도움을 줬고 감독님이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알려줬다. 옆에 있는 동료들이 큰 힘이 된 것 같다. 옆에서 “할 수 있다”라고 해주신 덕분이다.

부산에서의 임대 생활은 어떤가?
전혀 임대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부산이 내 팀이라고 생각하면서 팀에 대한 자부심도 많이 가지고 있다. 내가 경기를 많이 뛰는데 성적이 좋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감도 있다. 임대생의 불편함은 없다. 같은 팀의 일원이라고 생각한다. 부산이라는 팀에 굉장히 감사하다. 우리 팀처럼 어린 선수들이 많은 기회를 받을 수 있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부산에 대한 자부심도 크다.

이제 데뷔골을 넣었다.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가?
골을 기록하기는 했지만 나는 더 넣을 수 있었다. 플레이에서 아쉬운 장면도 많았다. 개인적으로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가 현재 성적이 좋지 않다. 그래도 팬들이 찾아와주고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이건 내가 개인적으로 하고 싶은 말이다. 우리 팀에 (박)종우 형이나 (안)병준이 형 등 형들이 고생이 많다. 우리는 어린 선수들은 아직 베테랑 형들만큼의 책임감을 가지지 못했다. 특히 종우 형이 선수들을 많이 이끌어 주신다. 나이 많은 형들께서 이해해 주시고 경기 뛰지 못해도 뒤에서 응원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내가 경기를 많이 뛰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뒤에서 응원하는 방법을 배웠다. 형들에게 감사드린다.

김다미 배우가 이 골을 봤다면 어땠을까?
봤으면 좋을 것 같다. 김다미 배우를 팬으로 응원 많이하고 있다.

왜 김다미 배우 이야기만 나오면 얼굴이 빨개지고 웃는가?
굉장히 큰 오해다. 그렇지 않다. 그냥 좋아하는 배우니까 팬의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JwA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