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투탑컴퍼니, 메타버스 IP 위해 신태용 감독과 손 잡는다

ⓒ더투탑컴퍼니 제공

[스포츠니어스 | 김귀혁 기자] 더투탑컴퍼니와 신태용 감독이 뭉쳤다.

지난 18일 경상북도 영덕 시포트 리조트에서는 더투탑컴퍼니와 현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 신태용 감독의 메타버스 IP 업무협약 체결이 진행됐다. 이번 협약식에는 신태용 감독과 더투탑컴퍼니 김덕영 대표를 포함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포괄적 협력 관계에 합의했다.

이번 협약으로 더투탑컴퍼니는 신태용 감독의 IP를 활용한 메타버스 IP 콘텐츠 개발과 함께 마케팅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특히 더투탑컴퍼니가 개발 중인 AGCT 세계관을 중심으로 한 메타브랜딩을 예정으로 하는 가운데 신태용 감독이 메타 IP 1호 계약자라는 상징적인 의미도 갖게 됐다. 이를 통해 콘텐츠 제작 솔루션 및 매니지먼트 서비스뿐만 아니라 디지털 마케팅 등을 진행한 상품 개발과 수익 모델 창출에도 힘을 실을 전망이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계약에 대해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함께하여 의미 있게 생각한다”면서 “축구 비즈니스 확대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더투탑컴퍼니 김덕영 대표 역시 “우리 회사는 축구를 매개로 시작했다”면서 “그만큼 축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회사라고 자부한다. 이번 신태용 감독님과의 협업도 큰 시저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라며 이번 계약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근 메타버스 플랫폼들이 시대 흐름에 맞게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IP 확보와 더불어 가시화된 결과물이다. 더투탑컴퍼니는 이에 맞춰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에 앞장서려 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서도 신태용 감독과 함께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더투탑컴퍼니의 의지를 적극적으로 표현해 나갈 계획이다.

gwima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ELD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