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전남 정재희 “K리그2와 FA컵 우승, 둘 다 기쁜 건 비슷해”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2021 FA컵 MVP 정재희가 ‘더블’을 달성한 소감을 밝혔다.

1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대구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에서 양 팀은 난타전을 벌였고 결국 후반에 터진 정재희의 결승골에 힘입어 전남이 4-3 승리를 거뒀다. 전남은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며 FA컵 우승에 성공했다.

이날 MVP는 정재희였다. 군 전역 이후 원소속팀에서 처음 선발로 출전한 경기에서 엄청난 활약을 선보였다. 결승골을 기록한 것은 물론이고 공수 양면으로 종횡무진 활약하면서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김천상무에서도 우승한 정재희는 전남에서도 웃었다. 다음은 전남 정재희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번 경기에서 우리가 준비한 대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 이번에 우승할 수 있어서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K리그2와 FA컵을 우승했다. 어떤 게 더 기쁘던가?
K리그2는 리그라 장기전이고 FA컵은 단기전이자 토너먼트이다. 두 개 다 우승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어느 우승이 더 기쁜지는 설명할 수 없을 것 같다. 둘 다 우승한 것이 너무나 좋다.

결승골 상황에서 사무엘의 패스가 올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는가?
발로텔리에 이어 사무엘이 내게 줬을 때 논스톱으로 때릴지 고민했다. 각이 잘 안보여서 몇 번 차놓고 마무리를 했다. 그게 정말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YK7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