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경준 감독 “내년에 나가는 ACL, 선수들에게 큰 동기부여”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전남드래곤즈 전경준 감독이 ACL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1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대구FC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에서 양 팀은 난타전을 벌였고 결국 후반에 터진 정재희의 결승골에 힘입어 전남이 4-3 승리를 거뒀다. 전남은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며 FA컵 우승에 성공했다.

전남은 통산 네 번째 FA컵을 들어 올렸고 전경준 감독도 잊을 수 없는 시즌을 보냈다.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에서는 아쉬움을 삼켰지만 FA컵을 들어 올리면서 유종의 미를 제대로 거뒀다. 이제 전남은 K리그2 소속으로 내년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를 도전해야 한다. 다음은 전남 전경준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선수들이 정말 고생 많았다. 좋은 결과가 나와 조금 더 보탬이 될 것 같다. 내년에 우리가 ACL을 출전한다. 선수들에게 큰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

홍정운 퇴장과 종료 직전 두 번의 VAR이 나왔다. 마음이 복잡했을 것 같다.
천당과 지옥을 한 번씩 왔다갔다 하는 상황이었다. 상대가 퇴장당하는 장면에 대해 나는 정확히 봤다. 퇴장이라는 것을 확신했다. 마지막 페널티킥 장면은 제대로 보지 못했지만 고태원이 아니라고 하더라. 그래도 VAR을 봐야 확인할 수 있었다. 다 잡은 물고기를 놓치는 것 같았다. 굉장히 떨렸다. 90분 고생했는데 순식간에 뒤집어질 수 있었는데 잘 넘어간 것 같다.

정재희 첫 선발이었다. 어떻게 기용하게 됐는가?
정재희는 군대 가기 전에 나와 함께하면서 장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공격적으로 기용하고 싶었는데 측면 수비 자원이 없었다. 측면에 놓으면서 조금이나마 공격적으로 올리고 싶었다. 정재희가 너무 잘해줬다.

내년에 AFC 챔피언스리그라는 대회에 참가해야 한다.
내 역할은 다 했다고 생각하고 선수들도 1년 동안 정말 잘해줬다. 최선을 다해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KHo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