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한국어 인터뷰’ 마사 “2차전 압도적으로 이기고 승격”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전=김현회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마사가 또 다시 한국어로 굳은 각오를 전했다.

8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대전하나시티즌과 강원FC의 경기에서 홈팀 대전은 후반전에 터진 이현식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강원을 1-0으로 꺾고 승리했다. 특히 이날 마사는 이현식은 결승골을 도우면서 맹활약했다. 강원FC 출신인 마사와 이현식이 결승골을 합작하면서 드라마를 완성했다. 특히나 “인생 걸고 승격합시다”라는 어록을 남긴 마사의 활약이 눈부셨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마사는 “솔직히 강원 상대에 대해서 전혀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했고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시합을 앞두고 끌어 오르는 감정이 있었다. 평소보다 의식을 하게 됐고 그러면서 전반전에 평정심을 잃었다”면서도 한국어로 “우리가 무승부만 거두면 승격할 수 있는 상황인데 그래도 더 압도적으로 이기고 승격하겠다”고 굳은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마사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전반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를 보여서 두 골 이상 득점을 해서 경기 결과를 내고 싶었다. 하지만 전반부터 오버 페이스를 해서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도 실점 없이 경기를 했고 한 골을 넣고 이길 수 있어서 기뻤다.

친정팀을 상대로 도움을 기록한 소감은.
솔직히 강원 상대에 대해서 전혀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했고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시합을 앞두고 끌어 오르는 감정이 있었다. 평소보다 의식을 하게 됐고 그러면서 전반전에 평정심을 잃었다. 그러면서 오버페이스를 했다.

어시스트 후 이현식을 꼭 안아줬다. 그 이유는.
특별히 이유가 있지는 않다. 이현식과 함께 경기에 나섰을 때 거의 진 적이 없다. 좋은 콤비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 너무 좋아서 그런 세리머니를 했다.

“승격, 인생 걸고 합시다”라는 한국어 인터뷰로 화제가 됐는데 오늘도 한국어로 한 마디 각오를 말해준다면.
(한국어로) 오늘보다 컨디션이 좋아질 수도 있다. 우리는 한 달 쉬고 컨디션이 어려움 경기였다. 일요일에는 더 활동량이 더 나올 수 있다. 득점할 수 있는 축구를 보여주고 싶다. 꼭 승리하겠다.

인생 걸고 하자고 했는데 동료들이 정말 인생을 걸고 하고 있는지.
의식을 하는 쪽으로 선수들이 바뀐 것 같다. 인생을 걸고 말고 그걸 떠나서 몸만 움직이는 게 아니라 머리로 어떤 플레이를 하고 어떤 결과를 낼지 그걸 먼저 생각하고 플레이하고 있다. 생각하고 말고는 선수들의 자유인데 선수들이 그런 쪽으로 많이 변해가고 있는 것 같다.

마지막 한 경기 남은 각오가 있다면.
우리가 무승부만 거두면 승격할 수 있는 상황인데 그래도 더 압도적으로 이기고 승격하겠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3MN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