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자 입장에서 최정예 멤버 내세운 대전 이민성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대전=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이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8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대전하나시티즌과 강원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대전 이민성 감독은 “도전자 입장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면서 “선수들이 부담감을 가질 수도 있다. 이를 떨쳐버리고 자신이 잘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해 대전 팬들의 염원인 승격을 이루기를 바라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대전은 이번 경기에서 처음으로 최용수 축구를 상대한다. 이 감독은 최용수 감독의 스타일에 대해 “서울 당시에도 미드필더도 마찬가지고 탄탄한 수비를 하다가 역습하는 플레이를 했는데 강원에서도 그 부분은 변하지 않은 것 같다”라면서 “전임 김병수 감독님 때는 아기자기한 축구를 한 반면에 최용수 감독님은 수비를 두텁게 하더라”고 전했다.

이날 대전은 마사를 비롯해 김동준 등 최정예 멤버들을 내세웠다. 이 감독은 “그동안 우리가 시즌 내내 나왔던 멤버들이었고 그 멤버들이 가장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라면서 “잘 맞아서 이 선수들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그래서 선발 명단을 이렇게 꾸렸다”라고 밝혔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M0i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