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영플상, 울산 설영우 “하늘에 있는 유상철 감독께 감사”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홍제동=홍인택 기자] 2021년 영플레이어상은 울산 설영우가 차지했다.

7일 서대문구 홍제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울산현대의 멀티플레이어 설영우가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설영우는 K리그1 12개 구단 감독 12표 중 3표, 주장 12표 중 7표, 미디어 118표 중 51표를 받아 2021시즌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설영우의 점수는 100점으로 환산 시 42.29점을 기록, 정상빈(26.27), 엄원상(17.92), 고영준(13.52) 등을 크게 앞섰다. 설영우는 프로에서 두 번째 시즌을 치렀고 올해 31경기에 나와 2득점, 3도움을 기록하면서 울산의 주전 왼쪽 수비수로 활약했다.

앞서 설영우는 지난 대구FC와의 최종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당시 설영우는 “다른 선수들은 팀에서 주축인 선수들도 있다. 크게 욕심은 나지 않았는데 마지막 경기를 치러보니 내가 받아도 될 거 같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설영우는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며 “이 자리까지 오게 해주신 홍명보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코치진과 직원 분들, 울산의 팬들, 올해 우리 팀을 도와준 매니저분들과 주장 청용이형을 비롯한 많은 선수들에게 감사드리고 뒷바라지해준 부모님과 할머니께 감사드린다”라면서 “하늘에서 보고 계시겠지만 내가 가장 존경하는 선배님이자 스승 유상철 감독님께 감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설영우는 “내년에는 반드시 우승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하며 수상 소감을 마무리하고 단상을 내려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dtr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