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 만의 ‘수비수 MVP’ 홍정호 “앞으로도 전북의 든든한 벽 될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홍제동=홍인택 기자] 홍정호가 K리그1 MVP 영예를 안았다.

7일 서대문구 홍제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전북의 주장 홍정호가 이번 시즌 K리그를 빛내준 MVP 상을 수상했다.

홍정호는 감독과 주장으로부터 각각 6표, 미디어 56표를 받으면서 합산점수 48.98점으로 2위 주민규(39.45)를 따돌리고 MVP의 영예를 안았다. 홍정호는 수비지역에서 인터셉트 50회(2위), 획득 186회(4위), 클리어 85회(9위), 차단 100회(11위)를 기록하면서 수비 관련 데이터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홍정호는 수비뿐만 아니라 37라운드 대구FC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전북 우승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K리그에서 수비수 MVP 수상은 김주성(97년) 이후 24년 만이다. K리그에서 중앙수비수가 MVP를 차지한 것은 박성화, 한문배, 정용환, 홍명보, 김주성 이후 홍명보가 여섯 번째다. 측면수비수로 MVP를 수상한 선수는 최강희와 이흥실, 박경훈이 있었다.

제주 주민규를 제치고 MVP를 차지한 홍정호는 “정말 떨리고 행복한 날이다. 사실 수비수라 받을 수 있을지 많이 고민했는데 뽑아주셔서 큰 상을 받았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홍정호는 이어 “4년 전 해외 생활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왔을 때 내가 성공하지 못하고 많이 뛰지 못하는 선수라 찾아주는 팀이 많이 없었다. 그럼에도 손을 내밀어준 팀이 전북이었다. 보답하고 싶었고 잘하고 싶었다. 정말 감사하게 큰 부상 없이 많은 경기를 뛸 수 있었고 많이 배울 수 있었고 자신감도 찾을 수 있었다. 이 모든 게 전북현대라는 최고의 팀에서 최고의 감독님을 만나고 최고의 동료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앞으로도 전북의 든든한 벽이 될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라며 그동안의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홍정호는 “감독님은 결혼기념일인데 나는 오늘 와이프 생일이다. 큰 상을 선물로 줘서 다행이다. 주장한다고 예민한 남편 신경 써준 와이프에게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하다. 백화점을 가야겠다. 딸들과도 많이 놀아주는 아빠가 되겠다”라며 “팬들도 많은 경기를 채워주셔서 선수들이 뛸 수 있었다. 다음 시즌에도 많은 승리로 보답하겠다”라며 가족과 팬들을 향한 사랑도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fv4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