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상’ 전북 김상식 “11개 팀 감독들이 스승과 같았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홍제동=홍인택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감독 데뷔 첫해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감독상을 수상했다.

7일 서대문구 홍제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전북 김상식 감독은 감독 데뷔 첫해에 우승컵을 들었다. 김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22승 10무 6패로 K리그1 우승을 차지했고 K리그 최초 5연패, 통산 9회 우승이라는 대역사를 썼다. 이번 시즌 전북은 38경기에서 71득점, 31실점을 기록하면서 팀 최다득점과 최소실점의 성적도 거뒀다.

김 감독은 2009년 전북에 선수로 입단해 2014년부터 코치 생활을 시작, 2021년 감독으로서도 전북의 일원으로 우승을 차지하면서 조광래, 최용수 이후 선수-코치-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경험한 세 번째 인물이 됐다. 김 감독은 시상대에 올라갈 당시 선수들에게 많은 축하를 받기도 했다.

감독상을 받은 김상식 감독은 “처음 감독 맡고 우승을 했다. 영광스러운 일인데 큰 상을 주신 K리그 팬들과 구성원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감독의 무게가 얼마나 무거운지 새삼 깨달았다. 매번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11개 구단 감독님들이 올 한해 내 스승이었다”라고 전했다.

전북현대라는 팀에서 13년 째 같이 하고 있다. 올해 고비가 많았다. 초보 감독 밑에서 고생한 선수들과 팬들, 잘 따라와준 스태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지원해주신 정의선 회장님과 백 단장님께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내가 원래 상복이 많이 없다. 소감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많이 떨린다. 오늘이 18번째 결혼 기념일인데 집에 못 갈 거 같다. 상을 들고 가야 집에서 안 쫓겨날 거 같다”라며 가족들에게도 영광을 돌렸다.

“앞으로 더 좋은 팀을 만들겠다. K리그 발전을 위해 구성원들과 노력하겠다”라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CCJ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