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 “내일부터 휴가, FA컵 2차전 집에서 응원할게”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전주=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이적 시장을 예고했다.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전북현대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전북은 후반전에 터진 한교원과 송민규의 연속골에 힘입어 제주를 2-0으로 꺾고 K리그1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패배한 제주는 올 시즌 K리그1을 4위로 마감했다.

제주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한 판이었다. 이번 경기에서 승점을 획득할 경우 대구FC를 제치고 3위로 AFC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낼 수 있었지만 그러지 못하면서 FA컵 결승전을 바라봐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다음은 제주 남기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경기 총평보다는 오늘 전북의 우승을 축하한다. 전북은 충분히 우승할 자격이 있는 팀이다. 계속 잘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이번 경기는 그 어느 때보다 충분히 우승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팀인 것 같다.

올 한 해 많은 기자 분들께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여러분이 이렇게 현장을 찾아주고 K리그를 알리고 추운 날씨도 감안하면서 현장에서 열심히 하시는 기자들께 감사드린다. 올 한 해 고생하셨고 여러분이 있기에 K리그가 발전한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정말 고생하셨다.

대구의 FA컵 우승 여부에 따라 ACL 가능성이 남아있다.
이제 리그는 다 끝났다. 내일부터 휴가다. FA컵 2차전은 집에서 보면서 응원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이번 시즌 제주를 돌아본다면 얼마나 만족스러운가?
나는 사실 올 시즌 초에 목표를 정했을 때 정상을 향해 가는 팀을 만드는 것이었다. 생각했던 것보다 올 시즌 좀 더디게 속도가 느렸다고 생각한다. 방향은 우리가 원하는 대로 잘 왔지만 여러가지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이를 통해 더욱 단단하게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내가 초반에 생각했던 만큼은 아니지만 선수들과 여기까지 온 것에 감사하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선수들에게 무한한 감사를 표하고 싶은 마음이다.

내년 시즌을 대비해 영입이나 보강 계획은?
아무래도 군대 가는 선수들이 많이 있다. 우리는 가운데를 볼 수 있는 미드필더나 센터백을 영입 대상으로 고려한다. 우리는 측면이 좋기 때문에 중앙을 보강한다면 더욱 경쟁력 있는 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하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AYk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