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입단, 이승우는 정말 팀 내 최고 대우일까?

ⓒ수원FC

[스포츠니어스 | 김현회 기자] ‘King is back’ 이승우가 K리그에서 뛰게 됐다.

수원FC는 3일 오전 “이승우와 수원FC가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승우는 “수원FC를 통해 처음 K리그 팬들과 만날 생각에 각오가 새롭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팀에 빠르게 적응해 내년 시즌 수원FC가 명문구단으로 올라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승우의 K리그 도전은 그 자체로도 큰 의미를 지닌다.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서 함께 뛰었던 백승호가 전북현대에서 펄펄 날고 있는 모습을 보면 이승우에 대한 기대도 커질 수밖에 없다.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이승우는 2017년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시즌 동안 43경기에서 2골 3도움을 기록했다. 완벽한 주전으로 자리매김하지 못한 이승우는 이후 벨기에 신트 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하지만 제대로 기회를 받지 못했다. 약 2년이란 시간 동안 공식 경기는 17경기 출전에 그쳤다. 지난 시즌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세로 임대를 다녀왔지만 이곳에서도 2년간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다. 결국 지난달 23일 신트 트라위던과의 계약을 상호 합의 하에 해지했다.

이후 이승우는 수원FC와 접촉하며 한국행을 선택했다. 이승우는 이적하는 팀마다 “팀 내 최고 대우를 약속받았다”는 말을 해왔다. 일부에서는 이를 두고 ‘언론 플레이가 너무 심하다’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실제로 신트 트라위던 등에서는 팀 내 최고 대우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FC 이적설이 돌 당시에도 “수원FC가 이승우에게 팀 내 최고 연봉을 약속했다”는 식의 카더라가 일부 언론을 통해 돌았다. 이번에도 이걸 ‘언플’로 받아들인 이들도 많을 것이다. 몸값을 높이기 위한 수법이거나 선수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방법 정도로 받아들인 이들이 많다.

하지만 실제 취재 결과 이승우가 수원FC에서 받는 연봉은 구단 내 국내 선수 최다 금액으로 확인됐다. 이승우는 수원FC로부터 1년에 약 6억 원 이상의 특급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옵션에 따라 1~2억 원 이상의 금액을 더 받을 수 있다. 수원FC 기존 국내 선수 최고 연봉이 4억 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우가 수원FC에서 받는 연봉은 국내 선수 최고 연봉이 맞다. 다만 라스나 외국인 선수 등에 비하면 부족하다. 정확한 표현으로는 ‘수원FC 국내 선수 최고 연봉’이라고 표현하는 게 옳다.

이승우가 국내 선수 최고 연봉을 받으며 수원FC에 입단할 수 있었던 건 수원시의 적극적인 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기존 국내 선수들의 최고 연봉이 4억 원 선인 가운데 유럽 무대에서 연이은 실패를 경험한 선수에게 6억 원 이상의 큰 돈을 쓰는 건 상식에 다소 반하는 일이다. 하지만 수원시에서는 수원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를 영입해 수원삼성에 비해 인지도가 부족한 수원FC의 홍보를 적극적으로 해나가려는 의지가 강했다. 이승우 영입을 앞두고 특별 예산을 편성할 수도 있다는 말이 흘러나올 정도였다.

이승우는 막대한 상품 가치가 있다. 유럽에서 줄곧 경기에 나서지 못해 선수로서의 경기력에는 다소 의문부호가 붙지만 이승우의 영입 하나만으로도 수원FC는 톡톡한 효과를 누리고 있다. 물론 그가 ‘돈값’을 해줄지는 내년 시즌이 시작돼 봐야 안다. 구단 내 국내 선수 최고 연봉 대우를 받은 이승우가 실력으로 그 가치를 증명할 수 있을지 궁금해 진다. 정말 그의 K리그 입성이 ‘King is back’이 될지 지켜보자.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QEv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