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과 생존 약속 지킨 인천 조성환, 그러나 만족하지 않는 이유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인천 조성환 감독이 생존을 확정한 점에 대해 안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조성환 감독은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포항스틸러스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를 앞두고 “이번 시즌 무관중 경기로 팬들과 함께하지 못했다. 마지막 홈 경기이고 팬들과 함께 한다. 내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게 경기력과 결과를 만들어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지난 라운드 경기를 통해 이미 K리그1 생존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그동안 마지막라운드까지 피말리는 생존 경쟁을 펼쳤던 인천은 편안한 마음으로 이날 경기에 임한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3위까지 치고 올라간 성적에 비하면 아쉬운 결과지만 파이널B 그룹 합류 이후 생존을 확정해 즐거운 마음으로 마지막 홈 경기를 치르게 됐다.

인천 조성환 감독은 “내가 조심스럽게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선수단 구성원이 여기에 안주하면 절대 안된다고 생각한다. 내 자신으로서는 조기 잔류한 거에 대해선 팬들과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뻤다. 하지만 여기에서 안주하지 않고 내년엔 목표를 더 높게 잡아야 한다. 언제까지 우리가 생존을 목표로 하는 구단이 될 수 없다. 자존심을 갖고 끝이 아닌 시작으로 재출발해야 할 거 같다”라고 전했다.

조 감독의 말처럼 인천은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이날 선발 명단도 상대 포항과 다르게 최고의 전력을 내보낸다. 조성환 감독은 “팬들이 모처럼 찾아주셨다. 베스트 전력으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선발 명단을 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포항의 낯선 선발 명단에 대해서는 “부담 없는 경기를 하는 게 모처럼 경기장에 나서는 선수들이다. 감독 눈에 들기 위한 것도 그렇고 열정과 패기로 보여줄 수 있을 수 있다. 간과하면 안된다. 우리가 내년 시즌을 준비하면서 좀 더 보여줄 수 있는 경기를 준비했다. 우리 선수들도 자신감과 할 수 있는 느낌을 갖고 겨울을 준비하면 좋을 거 같다”라고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한편 김기동 감독의 아들 김준호의 선발은 같은 축구인으로서도 화제로 떠올랐다. 김준호의 데뷔전을 지켜보게 될 조성환 감독은 “김기동 감독의 아들이 축구를 한다고 들은 게 중학생 때였다. 시간이 벌써 이렇게 흘렀다. 감독의 아들이 프로에서 경기를 뛴다는 건 축하드려야 한다. 프로 데뷔전에 나서서 많은 축하를 보낸다. 김기동 감독보다 더 오래 축구를 했으면 한다”라고 덕담을 남기면서도 “우리 둘째도 축구를 하는데…”라며 말 끝을 흐리면서 웃었다.

또한 상대 포항엔 인천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김호남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조성환 감독은 “김호남과 김성주, 김용환 등 인천을 거쳐간 선수들이 많다. 김호남 같은 경우 많은 시간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나 또한 많은 응원을 보내고 잘되길 바라는 선수 중 하나다. 결과를 떠나서 부상 없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김준엽의 몸상태에 대해선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을 거 같다. 김보섭이 대기하고 있다. 경기력이 좋다면 끌고 갈 수 있을 거다. 오재석이 그저께 컨디션 훈련을 하면서 부상이 있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컨디션이 좋아서 김준엽을 내보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다음 원정 경기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 결과에 따라 달라질 거 같다. 서울과 강원의 결과에 따라서 그 부분을 유동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xyY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