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상대하는 FC서울 ‘현 수장’ 안익수의 심정은?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잠실=김현회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최용수 감독을 상대하는 심정을 전했다.

FC서울은 28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의 홈 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성남FC와의 홈 경기에서 3-0 대승을 거둔 서울은 이 경기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과를 내면 남은 한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올 시즌 K리그1 생존을 확정지을 수 있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안익수 감독은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다”라면서 “기대와 우려가 함께 교차하는 올 시즌이었는데 좋은 스토리를 보여주고 팬들이 내년을 기대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경기 각오를 밝혔다. FC서울은 안익수 감독 부임 이후 9경기에서 5승 3무 1패로 압도적인 성적을 내고 있다.

서울은 이날 기성용과 고요한, 팔로세비치를 중원에 배치하고 강성진과 나상호, 조영욱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안익수 감독은 “올 해 이제 홈 팬들에게 마지막 경기여서 그 부분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성원해 주셨고 걱정해 주셨고 기대에 대한 실망도 있었던 시즌이었다. 오늘 경기를 통해서 내년 시즌을 더 기대할 수 있도록 하는 경기에 집중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의 상대 강원은 최용수 감독 부임 이후 첫 경기를 치른다. 강원 데뷔전 상대가 친정팀 서울이라는 점도 공교롭다. 안익수 감독은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게 있는 일이다”라면서 “선수간 이적도 있고 트레이드도 있다. 프로 세계에서는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이다. 큰 의미를 두고 있지는 않다. 홈 팬들에게 올 시즌 마지막으로 선보이는 자리여서 그 점에 집중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서울은 갓 제대한 정원진은 백업 명단에 포함시켰지만 박동진은 엔트리에서 아예 제외했다. 이에 대해 안익수 감독은 “선수는 18명 명단으로 오늘 경기를 임한다”면서 “여러 변수에 대응할 수 있는 선수로 구성했다. 특정한 선수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게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a3G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