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과 포항,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마무리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인천=홍인택 기자] 인천과 포항이 모두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 포항스틸러스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에서 두 팀 모두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인천은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는 무고사와 송시우가 골을 노렸다. 김도혁, 정혁, 아길라르가 삼각형 형태로 중원을 차지했다. 김채운과 김준엽이 측면을 담당했고 델브리지, 강민수, 오반석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태희가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포항은 신인들에게 대거 기회를 줬다. 4-2-3-1 형태로 나선 포항의 최전방은 이승모가 맡았다. 김호남, 김준호, 조재훈이 2선 공격을 맡았고 김성주와 노경호가 수비라인을 보호했다. 심상민, 권완규, 이광준, 김용환이 포백을 구성했고 조성훈이 포항 골문을 지켰다.

훈훈하게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과는 다르게 전반전 동안 두 팀은 치열하게 공수를 주고 받았다. 포항이 인천 수비를 잘 공략했지만 마지막 마무리가 아쉬운 장면이 많았다. 인천 또한 포항 문전에서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중요한 순간마다 인천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인천과 포항 모두 한 명씩 교체했다. 인천은 김준엽 대신 강윤구, 포항은 조재훈 대신 강상우를 투입하면서 반격에 나섰다. 인천은 후반 20분 송시우 대신 네게바를 투입하며 공격에 다양성을 부여했다.

포항이 이에 맞서 후반 30분 다시 교체 카드를 썼다. 노경호 대신 이수빈을 투입하면서 벤치에 있던 주전 선수들이 모두 운동장 안으로 들어왔다. 이어 후반 30분 김성주 대신 김륜성이 투입됐다.

그러나 두 팀 모두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두 팀은 승점 1점을 나눠가졌다. 인천은 12승 10무 15패(승점 46점)를 기록, 8위를 지켰고 포항 또한 12승 10무 15패(승점 46점)를 기록, 7위 자리를 지키며 이번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TUq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