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감독 “김태환 예전처럼 흥분하는 모습 보이지 않아”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수원삼성은 마지막 홈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고 울산은 1위 전북과의 승점 차가 2점으로 벌어졌다.

울산 입장에서는 놓쳐서는 안될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두며 고개를 숙이고 말았다.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이동준의 골이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는 등 전체적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제 울산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대구FC를 무조건 잡은 다음 제주유나이티드가 전북현대를 꺾길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다음은 울산 홍명보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다만 페널티킥 장면이 아쉬웠다. 우리가 그 득점을 했다면 전체적으로 경기를 계속 이끌 수 있었다. 그래서 그 부분에서 우리 선수들이 부담감을 가진 것 같다. 전체적으로 득점하지 못한 것 외에 다른 것들은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전북과의 승점 차가 2점으로 벌어졌다. 전북이 좀 더 여유로워졌다. 울산은 부담이 있을 것 같다.
우리는 전혀 그렇지 않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기본적인 생각이 있다. 승점 차이가 2점으로 벌어졌지만 우리는 마지막까지 하겠다. 마지막이 홈 경기고 성원해주신 팬들을 위해서라도 최선을 다하겠다.

김태환이 흥분하는 모습이 있었다.
그 장면을 정확히 보지는 못했다. 나는 특별히 거기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김태환이 계속 뛰면서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표팀도 갔다오면서 예전과 같이 흥분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tsF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