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울산과 0-0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수원삼성이 울산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수원삼성은 마지막 홈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고 울산은 1위 전북과의 승점 차가 2점으로 벌어졌다.

홈팀 수원삼성은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김건희와 정상빈이 투톱으로 출격했고 김민우와 강현묵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최성근이 수비형 미드필더에 배치됐고 이기제와 김태환이 좌우 윙백의 역할을 맡았다. 백 스리 라인은 장호익-민상기-헨리로 꾸렸다. 골키퍼는 노동건이 선발로 낙점 받았다.

원정팀 울산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오세훈이 원톱으로 배치됐고 2선 중앙에 이동경이 나섰다. 좌우에는 이청용과 이동준이 출전했고 박용우와 원두재가 중원을 꾸렸다. 백 포 라인은 설영우-김기희-임종은-김태환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의 차지였다.

전반 18분 울산은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페널티박스 안 측면에서 돌파하던 울산 이청용을 수원삼성 헨리가 저지했다. 주심은 주저하지 않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이동경이 나서 골문 구석으로 슈팅을 날렸지만 수원삼성 노동건 골키퍼가 이를 쳐냈다.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고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양 팀의 공방전은 더욱 뜨거워졌다. 울산은 후반 10분 이동경을 빼고 바코를 투입하며 첫 번째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수원삼성은 역습 상황에서 후반 13분 정상빈이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다. 수원삼성은 후반 19분 정상빈이 경기 중 뛰다 쓰러져 실려 나갔다. 수원삼성은 후반 20분 정상빈을 권창훈으로 교체했다.

울산은 후반 22분 박용우를 빼고 윤일록을 넣으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리고 후반 24분 울산은 또다시 좋은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원두재가 페널티박스로 올린 공을 이동준이 감각적인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장시간의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수원삼성은 후반 34분 강현묵을 불러들이고 최정원을 넣었고 울산은 후반 39분 임종은 대신 윤빛가람을 투입했다. 하지만 좀처럼 골은 들어가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은 5분이 주어졌고 이 때 수원삼성은 최성근과 김건희 대신 박대원과 오현규를 넣었다. 결국 득점은 터지지 않았고 양 팀은 0-0 무승부로 경기를 종료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A5o8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