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직접 밝힌 울산 김태환과의 언쟁

[스포츠니어스|수원=조성룡 기자]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김태환과의 언쟁에 대해 이야기했다.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양 팀은 90분 내내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0-0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수원삼성은 마지막 홈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고 울산은 1위 전북과의 승점 차가 2점으로 벌어졌다.

파이널 라운드에서 고전하던 수원삼성은 마지막 홈 경기에서 나름대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비록 AFC챔피언스리그 티켓은 따내지 못했지만 파이널A에서 안정적으로 시즌을 소화할 수 있었다. 특히 염기훈의 기록 달성을 기념하는 경기에서 승점을 따냈다는 것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다음은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파이널A에 들어와 연패를 했는데 이를 끊었다는 것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홈 경기라 홈 팬들 앞에서 승리하기 위한 의지가 돋보였던 선수들의 모습이었다. 아무래도 전반전 우리가 페널티킥 허용하고 노동건 골키퍼의 선방이 승부의 분수령이었다고 생각한다. 홈에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많이 칭찬해주고 싶다. 하지만 아쉬움도 남는 그런 경기였다.

어떤 부분에서 아쉬움이 남았는가?
경기 내용도 나쁘지 않았고 후반전에 우리가 수비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있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쉬움 남는다.

이 경기에서 비기는 바람에 ‘절친’ 홍명보 감독이 힘들어진 것 같다.
너무 중요한 경기에 만났기 때문에 사실 내 입장에서도 여러가지 부담도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울산은 우승을 위해 굉장히 중요한 길목이었다. 우리 같은 경우는 홈 마지막 경기이고 지금까지 승리하지 못했던 것도 있었다. 사실 비겼다는 것이 여러가지로 아쉬움이 남지 않나 생각한다.

승부라는 것이 선수들이 가지는 의지 등 여러가지가 있다. 다른 것보다 좋은 경기를 하기 위해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아무래도 중요한 우승 경쟁을 하고 있는 홍명보 감독님께는 미안한 마음도 없지않아 있다. 아무튼 이번 경기도 여러가지 어려웠다고 생각한다.

한 경기 남았지만 올해를 돌아본다면?
굉장히 많은 걸 배웠던 한 해라고 생각한다. 감독에 대한 경험 등이 많지 않은 상황이었다. 많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아무래도 전반기의 좋은 모습과 후반기의 어려웠던 부분들이 1년 동안 수원을 맡아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했다.

전반기에 잘했기 때문에 결과론적으로 봤을 때 더욱 아쉬움이 남는 한 해라고 생각한다. 파이널A 진출보다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는데 아쉽다. 내년을 준비하는데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울산 김태환과 무언가를 이야기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정상빈 선수와 몸싸움 과정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 그 장면은 다 보셨을 것이다. 이후 심판에게 경고를 주는 부분에 있어 설명을 하는 상황이었다. 경고를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 느껴져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 때 김태환이 와서 본인은 아니라고 하는 과정에서 언성이 조금 높아졌다고 할 수 있겠다.

마지막 라운드가 수원 더비다.
파이널A에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는데 마지막에 수원FC와 붙게 됐다. 다른 것보다 승리로 좀 장식을 하고 싶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D6X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