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김남일 “골 기대 안했던 안진범, 합숙 자처하더니 득점까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홍인택 기자] 김남일 감독이 안진범의 엄청난 골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남일 감독이 이끄는 성남FC는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에서 전반전 안진범의 오버헤드킥 결승골을 통해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성남은 다시한번 세트피스에서 힘을 발휘했다. 염원했던 필드골은 나오지 않았지만 이번에도 세트피스 집중력이 살아나면서 안진범의 오버헤드킥 골이 결승골로 이어졌다. 이후 성남은 수비를 강화하며 뮬리치의 빠른 발을 통해 역습을 이어갔지만 뮬리치가 상대 진영까지 공을 몰고 가는 바람에 힘이 빠져 추가골에는 실패했다. 다음은 성남FC 김남일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어려운 경기였는데 마지막까지 잘 버티고 승리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솔직히 오늘 안진범의 골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엄청난 골이 나왔다. 후방에서는 김영광의 선방이 있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김영광도 그렇고 권순형도 오늘 두 고참들이 중심을 잘 잡아주면서 마지막까지 팀을 잘 이끌어줬다. 오늘 마지막 홈 경기라서 팬들에게 좋은 기억을 남기자고 했는데 약속을 잘 지킨 거 같다. 올해 많이 부족했는데 마지막에 팬들에게 선물을 해줘서 다행이다.

아직 생존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큰 위기는 넘겼다고 본다. 아직 한 경기가 남았다. 준비 잘해서 생존하도록 하겠다.

마지막 경기가 강원전이다.
내일 서울과 강원 경기를 지켜보려고 한다. 내일 만큼은 FC서울을 응원하려고 한다. 강원을 이기면서 마무리됐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안진범 훈련 때는 어땠나?
훈련 때만 봤을 때 그런 골이 나올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득점을 할 수 있는 친구가 아니라서 기대하진 않았다. 최근에 본인이 몸상태가 좋지 않아서 합숙 훈련을 자처했고 준비를 잘한 거 같다. 그런 모습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

김영광의 선방이 빛났다. 
김영광이 선방을 해주는 날에는 우리가 거의 승리를 한 거 같다. 우리가 패배할 땐 선방이 많이 없었던 거 같다. 이렇게 중요한 시기에 선방해주면서 팀이 생존에 다가갈 수 있었던 거 같다. 내가 김영광과 미팅을 많이 하지는 않지만 팀에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늘 고맙게 생각한다.

강원에 최용수 감독이 선임됐다. 마지막 경기 각오는?
오늘 일단 정신이 없다. 큰 의미는 없다. 기싸움에서 내가 지기 싫어서 인터뷰할 때 그런 모습을 보여주는데 좋아하고 좋아하는 선배다.

수비수들을 대거 투입했다.
오늘같은 경우 준비한대로 계획한대로 마지막까지 잘 준비됐다. 허율이 전반에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 어린 친구답지 않게 높이도 있고 힘도 있다. 밖에서 지켜봤을 때 불안함이 없지 않아 있었다. 선수들이 높이에 대해 잘 준비했고 교체 타이밍도 괜찮았다. 안영규도 제 역할을 잘해줬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QlL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