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여자 대표팀 감독 “한국 세트피스 막지 못한 게 패인”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고양=김현회 기자] 뉴질랜드 여자 대표팀 감독이 한국의 세트피스를 막지 못한 게 패인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축구대표팀 평가전’ 뉴질랜드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따냈다. 뉴질랜드는 선제골을 넣은 뒤 두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지츠카 클림코바 뉴질랜드 대표팀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서 “전반전 우리의 경기력은 좋았다”면서 “공을 오래 소유했고 전체적인 흐름도 좋았다. 전반을 놓고 봤을 때는 긍정적인 점이 많았지만 후반전 들어 한국이 공 점유율을 늘리기 시작했고 우리는 수비에 집중해야 했다. 자연스럽게 라인이 내려갔고 공간을 많이 허용했다. 한국의 스피드와 조합도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클림코바 감독은 “한국의 지소연이 훌륭한 모습을 보여줬다. 믿을 수 없었다”면서 “경기장 내에서 보여준 영향력이 컸다. 지치지 않았고 후반전까지 열정을 보여줬다. 6번 임선주를 포함해 다른 선수들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의 세트피스가 좋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훈련을 통해 이를 준비했는데 이를 막지 못했다. 실점한 방식이 마음 아프다. 특히 두 번째 실점 장면에는 공간을 많이 허용했다. 세트피스 훈련을 통해 조소현의 공간 차출 능력을 알고 있었는데 알고도 당한 것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그는 “후반전 들어 한국의 갑작스러운 변화는 선수들의 마음가짐과 정신력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전반전 우리 선수들은 용기를 가지고 전진했지만 후반전에는 그렇지 못했다. 후반전 한국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들어오며 굶주린 모습을 보였다. 그 부분에서 차이가 있었던 것 같다. 선수들에게 이미 말했지만 2차전을 앞두고 오늘 경기에서 보인 문제점에 관해 생각하고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뉴질랜드는 오는 3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한 차례 더 평가전을 치른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tTs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