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김호영 “서울 응원? 조금이라도 희망 품을 결과 나왔으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홍인택 기자] 광주 김호영 감독이 FC서울과 강원 경기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김호영 감독이 이끄는 광주FC는 27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의 파이널B 그룹 4차전 경기에서 전반 세트피스 실점으로 0-1로 패배했다.

이날 광주는 전반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임했다. 완벽한 기회에서 이순민과 엄원상이 득점에 실패하면서 어려움을 이어갔다. 이어진 후반전에서 광주는 조나탄과 허율까지 투입하는 등 공격에 힘을 불어 넣었으나 조나탄의 발끝이 끝내 살아나지 못하면서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광주는 바로 다음날 이어지는 FC서울과 강원의 경기에서 강원이 승점 1점이라도 얻게 된다면 강등이 확정된다. 광주로서는 서울이 강원을 잡아줘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다음은 광주FC 김호영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결국 집중력 싸움이었던 거 같다. 우리에게 기회가 더 많이 있었는데 전반전에 선제 득점했다면 유리하게 끌어갈 수 있었는데 득점하지 못했고 세트피스에서 실점했다. 상대가 내려설 거라고 예상했고 장신 공격수를 투입하면서 우위를 점하려고 했다. 결국 결정력에 아쉬움이 남는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패배는 안타깝게 생각한다.

오늘 패배로 내일 펼쳐지는 서울과 강원의 경기 결과가 중요하게 됐다.
조금이라도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결과가 나와야 한다. 일단은 강원이 패해야 우리가 마지막 경기까지 할 수 있다. 서울과 강원의 경기를 지켜보겠다.

조나탄의 활약을 평가하면?
몸이 완전하게 좋은 상태가 아니다. 우리가 골이 필요할 때 써야 할 카드였다.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했다. 실점했고 골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두세차례 좋은 기회가 있었는데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아서 아쉽다. 지금 본인이 갖고 있는 몸 상태에서 최선을 다했다.

실점이 나온 뒤 조급하지 않았나.
후반전에 우리가 선수를 교체하면서 어떻게 경기할 것인지에 대한 대처를 했다. 말씀대로 조금 조급했다. 제공권 싸움을 적극적으로 했다면 좋았을 거 같다. 그래도 몇차례 기회를 만들었다. 우리도 역습에 의해 위기를 당했지만 수비들이 잘해줬다. 역전까지 가능한 경기였지만 결국 한 골이 터지지 않아서 패배했다.

공교롭게 서울은 전에 몸담았던 곳이다.
큰 의미는 두고 있지 않다. 우리 입장에서 생각하는 거 외에는 의미 없다. 마지막 인천과의 경기에서 희망을 갖고 경기할 수 있는 결과만 생각한다. 예전에 내가 있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광주에서 원정온 팬들의 응원과 성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PqBh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