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껑 열어보니 생각보다 탄탄한 전남, 2차전 아직 모른다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광양=조성룡 기자] 생각보다 FA컵 결승 2차전은 더욱 치열할 것 같다.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전남드래곤즈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구가 전반전에 터진 라마스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홈팀 전남을 1-0으로 꺾고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제 FA컵의 향방은 대구에서 열릴 2차전에서 가려진다.

K리그2 4위인 전남과 K리그1 3위의 대구가 맞붙었다. 두 리그를 통합할 경우 열두 계단의 차이가 난다. 제법 격차가 크다. 하지만 FA컵 결승 1차전에서 이 차이는 상당히 작게 느껴졌다. 대구가 승리를 거뒀지만 2차전에서 결코 안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전남이 생각보다 탄탄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전 대구가 라마스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간 이후 전남은 대구를 공격적으로 압박했다. 올 시즌 K리그2에서 전남은 끈적끈적한 수비를 구사하는 팀으로 유명했다. 그런데 이날 전남은 상당히 공격적인 모습이었다. 오히려 대구가 수비에 좀 더 치중하고 빠른 역습에 나서는 형국이었다.

전남의 홈 경기라는 점도 감안해야 하지만 전남이 대구를 상대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대구 이병근 감독이 분석한 대로 전남 올렉의 적극적인 오버래핑은 생각보다 많은 공격 기회를 만들어냈다. 그다지 순위 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 경기력이었다.

다만 전남의 ‘빈공’은 여전히 발목을 잡았다. 지난 승격 준플레이오프에서도 무득점으로 고개를 숙였던 전남은 이날 경기에서도 득점에 실패했다. 발로텔리와 이종호, 박희성 등이 골 사냥에 나섰지만 굳게 닫힌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대구의 수비에 막힌 것도 있지만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이 있었다.

특히 0-1로 패배한 만큼 전반전에 나온 김태현의 태클은 더욱 아쉬울 수 밖에 없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대구 세징야에게 들어간 과감한 태클은 파울로 판정 받았고 결국 페널티킥으로 이어졌다. 이후 머리에 붕대를 감으며 부상 투혼까지 보였던 김태현이기에 더욱 안타까울 수 밖에 없다.

광양에서 열린 1차전이 대구의 승리로 끝났기 때문에 2차전에서도 대구가 좀 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90분을 지켜본 결과 ‘글쎄?’라는 생각이 더 강하게 들었다. 대구 이병근 감독도 “전경준 감독은 분석에 능하다”라면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뚜껑을 열어보니 전남의 경기력이 생각보다 좋았다. FA컵의 최종 향방은 ‘아직 모르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vqH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