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경준 감독 “중간중간 흐트러지는 장면 제일 속상했어”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광양=조성룡 기자] 전남드래곤즈 전경준 감독이 속상하다는 표현을 했다.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전남드래곤즈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구가 전반전에 터진 라마스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홈팀 전남을 1-0으로 꺾고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제 FA컵의 향방은 대구에서 열릴 2차전에서 가려진다.

전남은 홈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아쉬움을 삼키고 말았다. 전반전 김태원의 태클로 인해 페널티킥 골을 헌납했고 이후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좀처럼 득점이 터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제 전남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될 FA컵 2차전에 역전을 노려야 한다. 다음은 전남 전경준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홈에서 승리하지 못해 2차전이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원정에서 뒤집을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도록 하겠다.

가장 아쉬운 점은?
준비했던 내용이 90분을 유지해야 하는 것들이고 상대를 대응하는 장면에서 중간중간 흐트러지는 장면이 제일 안타깝고 속상하기도 했다. 만감이 교차한다고 해야하나. 잘 다독여서 준비하도록 하겠다.

2차전까지 기간이 많이 남아있다.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경기력과 쉬는 것을 두 가지 다 가져갈 수는 없다. 우리는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경기에서 되지 않았던 원인을 찾아야 한다. 원인을 찾아서 보완할 수 있는 것들이 어떤 게 있는지 심도 있게 준비해야 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rTm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