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스 결승골’ 대구, FA컵 결승 1차전에서 전남 1-0 제압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광양=조성룡 기자] 대구FC가 1차전을 이겼다.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전남드래곤즈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구가 전반전에 터진 라마스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홈팀 전남을 1-0으로 꺾고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제 FA컵의 향방은 대구에서 열릴 2차전에서 가려진다.

홈팀 전남은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발로텔리와 사무엘이 투톱으로 출격했고 이종호가 2선에 배치됐다. 김선우와 김현욱이 중원에 자리했고 올렉과 김태현이 좌우 윙백의 역할을 맡았다. 백 스리 라인은 박찬용-황기욱-고태원으로 꾸렸다. 골키퍼는 박준혁이 선발로 낙점 받았다.

원정팀 대구도 3-5-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에드가와 김진혁이 투톱으로 출격했고 2선 중앙에 세징야가 배치됐다. 라마스와 이진용이 중원을 구성했고 안용우와 김재우가 좌우 윙백에 자리했다. 백 스리 라인은 박병현-홍정운-정태욱으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최영은의 차지였다.

전반 23분 대구는 절호의 기회를 얻었다. 긴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으로 파고드는 대구 세징야를 전남 김태현이 뒤에서 태클했다. 박병진 주심은 주저하지 않고 페널티킥을 선언하면서 김태현에게 경고를 꺼내들었다. 페널티킥 상황에서 키커로 라마스가 나섰고 박준혁 골키퍼를 속이는 방향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전반전은 대구가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전남은 사무엘을 빼고 박희성을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고 후반 22분에는 김선우 대신 장순혁을 투입했다. 후반에는 전남이 점차 공격적인 흐름을 만들어내며 대구를 압박했다. 하지만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대구는 빠른 역습으로 맞서며 전남을 괴롭혔다.

대구는 후반 43분 김진혁을 불러들이고 이근호를 투입하면서 첫 번째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그리고 더 이상의 골은 없었다. 후반 추가시간 2분이 주어진 다음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원정팀 대구가 FA컵 결승 1차전을 1-0으로 승리, 우승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cKz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