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병근 감독 “이틀 윙백 연습한 김재우, 사고 안쳐 다행이야”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광양=조성룡 기자] 대구FC 이병근 감독이 김재우를 칭찬했다.

2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전남드래곤즈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구가 전반전에 터진 라마스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홈팀 전남을 1-0으로 꺾고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제 FA컵의 향방은 대구에서 열릴 2차전에서 가려진다.

대구는 원정에서 기선을 제압하면서 창단 이후 두 번째 FA컵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치열한 경기가 이어진 가운데 천금같은 라마스의 페널티킥 골이 승리를 만들었다. 이제 대구는 K리그1 일정을 소화한 다음 다시 FA컵 2차전에 나설 예정이다. 다음은 대구 이병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나도 감독을 하면서 FA컵 결승전을 맞이해 많이 긴장됐다. 선수들에게 티를 내면 안되니 당부의 말이나 잔소리를 많이 하고 그랬다. 나도 긴장이 되니까 그랬다. 그런데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인 결승 1차전에서 안정적으로 하면서 수비수의 실수를 조심하라고 했다. 우리가 잘하는 것, 대구의 축구 색깔을 내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좀 많이 했다. 그런 것이 운동장에서도 잘 나왔다고 생각한다.

큰 시합에서 수비 조직력이 누가 더 강한지에 승패가 갈린다고 생각한다. 전남도 수비 조직력이 굉장히 좋은 팀이기에 우리도 애를 먹었던 것은 사실이다. 후반전에 전남 올렉이 치고 들어왔을 때 누군가 저지를 했어야 했다. 그런 부분에 있어 경기 초반에 어려움을 겪었다. 김진혁을 그 쪽에 붙여놓고 공격 루트를 차단하려고 했다.

그러나 우리가 선제골을 넣어 한편으로는 편했다. 좀 더 득점이 나왔으면 홈 2차전을 준비하면서 선수들이 편안한 마음이었을 것이다. 추가골이 들어갔다면 좋았겠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전체적으로 우리 선수들이 이진용과 김재우 등이 색다른 포지션에 들어갔다. 스트레스를 받았을텐데 잘해줬다. 이진용은 그 자리이지만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다. 활동량도 달랐을 것이다. 그래도 90분 내내 잘해줬다. 김재우는 센터백인데 장성원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색다른 자리에서 장성원을 대신했다. 나름대로 굉장히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그런 선수들이 조금 더 팀에 들어와 좋은 활약을 보여줘 고맙기도 하고 우리 팀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사기가 좀 더 올라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1-0으로 이겼기 때문에 2차전에 좀 더 준비해서 우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많은 팬들 앞에서 멋있게 시원하게 이겨서 피날레를 장식하고 싶다. 부족했던 것은 채워 마지막 2차전에는 홈에서 결승이기 때문에 나도 선수들도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하고 싶다.

김재우의 윙백 기용은 어떻게 해서 이루어졌는가?
김재우의 피지컬과 스피드가 좋다. 장성원이 이전 경기에서 부상으로 빠졌을 때 김재우가 거기서 잠시 뛰었다. 거기에서 가능성을 조금 봤다. 막상 장성원이 부상을 당하니 김재우나 이진용을 측면으로 내세워 기용할까 생각하고 시험도 했다. 훈련 시간이 많이 없어서 완벽하게 연습하지는 못했다.

이틀 정도 훈련하면서 김재우가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올렉이나 발로텔리 등 측면 공격수를 상대했다. 수비적으로 밑에 쳐지는 부분, 정태욱과의 호흡이 조금 맞지 않았지만 조금씩 나아졌다. 거기서 큰 사고를 안쳐준 것으로도 다행이다. 대체적으로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 자리에 뛰지 않던 선수라 70분 이후에 체력적으로 많이 떨어졌다는 것을 느꼈다. 그럴 때에는 어떻게 해야할지 내가 생각했다면 더 좋았을 것이다. 지금 당장 그 자리에는 이진용 또는 김재우가 맡아서 해야한다. 몇 경기를 좀 더 소화하다보면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지금 1군과 2군 가리지 않고 다 준비해야 한다. 다 끌어다가 쓸 생각을 가지고 있다.

선수들에게 전술적인 부분 말고 어떤 주문을 했는가?
내가 선수할 때의 이야기를 이틀 정도 많이 했던 것 같다. 이런 큰 경기는 아까 이야기한 수비 실수나 자신이 잘하려고 하는 선수보다는 좀 더 팀을 위해 희생하는 선수가 많아야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상대가 밀고 나왔을 때 자신 있고 힘이 있다고 공격적으로 막 나가는 것을 자제시키려고 많이 노력했다.

선수들도 그런 것을 잘 알고 홍정운과 정태욱 등 경험 있는 선수들이 지시해서 선수들을 다잡아주는 모습도 많이 있었다. 2차전에는 우리 선수들이 방심하거나 자기를 더 보여주기 위해 맡은 역할을 충실하게 하지 않는다면 안된다. 전남은 잘 준비된 팀이라 조심해야 한다. 이를 잘 지킨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상대해본 전남은 어떤 팀인가?
솔직히 김재우와 정태욱 쪽에 발로테리를 포함한 두 명이 서있는 바람에 . 올렉이 올라올 때 나와서 저지를 해줘야 하는 상황에 두 명이 있다보니 계속 올렉이 위험 지역까지 치고 올라와 크로스를 올려줬다. 그렇게 되면 수비 조직이 더 많이 내려서는 상황이었다. 전반전 하프타임 때 이 상황을 어떻게 할 것인지 좀 더 주문했다.

그래서 세징야나 에드가가 가끔 가담하긴 하지만 김진혁에게 올렉을 수비할 준비를 하라고 했다. 김진혁이 공격수인 가운데 수비하니 힘들었을 것이다. 짜증도 내고 그랬다. 그래도 김진혁이 수비적으로 해주니 팀이 안정적으로 변한 것 같다. 그런 문제에 대해 우리가 하프타임 때 선수들에게 강하게 주입시켰다.

전남이 굉장히 우리 경기를 여러 번 와서 보고 전경준 감독이 분석에 능하기 때문에 이번 경기를 통해 다른 전술을 들고 나올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도 장단점을 좀 더 잘 파악해서 2차전을 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YUM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