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데뷔’ 2003년생 대구 김희승 “진용이 형 수비력 배우고 싶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구=김현회 기자] 대구FC 2003년생 미드필더 김희승이 데뷔전 소감과 함께 ‘진용이 형’을 언급했다.

대구FC는 2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이근호의 선취골 이후 김민우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조진우의 결승골로 2-1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 승리로 대구FC는 지난 라운드 수원FC전 승리 이후 2연승을 내달리게 됐다. 이날 경기 승리로 대구FC는 15승 10무 11패 승점 55점으로 3위를 유지하게 됐다. 특히나 2003년생 김희승은 이날 선발 출장해 88분을 소화하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마쳤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희승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부모님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면서 “진용이 형도 지금 경기에서 잘 해주고 있다. 감독님께서 ‘진용이처럼만 수비를 하라’고 하셨다. 경기가 끝난 뒤 형들이 ‘데뷔전이 맞냐. 너무 잘했다’고 하더라. 팀이 승리할 수 있어서 기뻤다. ‘진용이 형’의 수비력을 더 배우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김희승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부모님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

선발 투입 소식을 언제 알게 됐다.
이번 주 수요일과 목요일 훈련 때 어림짐작으로 알게 됐다. 딱히 이야기해주신 건 없는데 선발 선수들이 뛰는 쪽에서 운동을 했다. 그리고 감독님께서 경기 전날 “준비를 잘하라”고 해주셨다.

K리그 데뷔전이었다. 긴장도 많이 했을 것 같다.
긴장이 안 됐다면 거짓말이다. 긴장을 많이 했다. 그런데 형들이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 경기 초반에 솔직히 긴장했는데 하다 보니 긴장이 풀리더라.

황선홍호와의 지난 주 연습경기에서 좋은 플레이를 선보여 오늘 선발로 낙점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1군 경기여서 피해를 최대한 안 주고 내가 할 걸 하자고 했다.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보여줘야 기회가 오니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랬더니 오늘과 같은 기회가 온 것 같다.

이병근 감독이 2001년생인 이진용과 당신을 동갑으로 착각하고 있더라.
진용이 형도 지금 경기에서 잘 해주고 있다. 감독님께서 “진용이처럼만 수비를 하라”고 하셨다. 진용이형을 닮으라는 점에서 그렇게 이야기한 것 같다.

오늘 첫 경기에 대해 본인 스스로 평가하자면.
70~80점을 주고 싶다. 최대한 피해를 안 주고 내가 할 수 있는 걸 다 보여준 점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

전반전에 츠바사가 때린 슈팅이 들어갔으면 어시스트를 기록할 뻔했다. 어떤 상황이었나.
들어갔으면 공격 포인트를 달성하는 거라 좋았을 텐데 정신이 없었다. 그 상황 이후 수비로 얼른 복귀해야 했다. 사실은 슈팅이 잘못 맞았는데 운이 좋게 츠바사에게 전달이 됐다.

왼발 슈팅이 강점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기회가 온다면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 공격 포인트하면 팀에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어 공격 포인트에 대한 욕심도 내보고 싶다.

경기 후 스마트폰을 확인해 봤나.
아직 확인을 못했다. 씻고 바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왔다.

프로필에는 키가 184cm로 돼 있다.
그대로다. 더 컸으면 좋겠는데 184cm다.

데뷔전 이후 형들이 어떤 말을 해줬나.
“데뷔전이 맞냐. 너무 잘했다”고 하더라. 팀이 승리할 수 있어서 기뻤다.

가장 친한 동료는 누구인가.
조진우 형과 친하다. 같이 밥도 많이 먹으러 다니고 장난도 많이 치고 편한 형이다.

이병근 감독이 이진용과 유독 비교하던데 ‘2001년생 진용이 형’의 어떤 면을 배우고 싶다.
수비력을 배우고 싶다. 평소에는 무뚝뚝한 형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hD5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