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전북 김상식 “초반 대응 못해 감독으로서 책임감 느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김상식 감독이 초반 대응에 실패한 데 대해 자신에게 책임을 돌렸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전북현대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 3차전 수원FC와의 경기에서 2-3 패배를 당했다.

이날 전북은 전반전 2실점 이후 문선민과 구스타보의 골로 2-2까지 따라갔으나 후반 막판 정재용에게 결승골을 내주면서 2-3 패배를 당했다. 이날 전북은 공격 의지가 앞서면서 라인을 끌어올렸으나 라스에게 뒷공간을 허용하는 등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측면과 전방을 위주로 공격을 풀어가려고 노력했으나 중원을 상대에게 내주면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다음은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0-2에서 동점까지 따라갔는데 역전에 실패했다. 지긴 졌지만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 고맙다. 아쉬운 건 원정에 많은 팬들이 왔는데 승리를 드리지 못해서 아쉬움이 크다. 4연패는 했다. 5연패를 하는 과정이 쉽진 않을 거라고 예상했지만 축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란 말이 새삼 와닿는다.

중원 장악력이 부족했다.
상대가 스리백으로 나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전반 초반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해 감독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새로 나온 선수들이 우승에 대한 압박 때문인지 힘이 들어간 부분이 있었다고도 본다.

순위 싸움이 치열하다. 다음 경기 어떻게 준비할지?
두 경기가 남았다. 울산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두 경기 모두 승리해야 한다. 끝나는대로 패배의 아픔을 씻는 게 중요하다. 모든 선수들이 컨디션이 나쁘지 않다. 두 경기 잘 할 거라 생각한다. 선수들을 믿고 잘하겠다.

수비에서 아쉬움이 클 거 같은데. 수비 준비는?
최보경과 김민혁이 부상으로 못나오고 있다. 수비는 어떻게 보면 개인보단 조직적인 면이 필요하다. 조직력을 끌어 올리는 게 중요하다.

이번 시즌 수원FC 상대로 한번도 이기지 못했다.
친구를 한번도 못이겨서 아쉽다. 수원FC전이 잘 안풀린다. 끌려가서 아쉽다. 올해 못한 거 내년에는 돌려주도록 준비하겠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1pp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