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팀에 비수 꽂은 수원FC 라스 “전북전 득점해 기쁘지만 존중한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FC 라스가 친정팀 전북을 상대로 득점한 심경을 전했다.

수원FC 공격수 라스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 3차전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팀의 귀중한 두 번째 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2-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라스는 전반전 구자룡과의 경합 과정을 이겨내고 송범근과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득점을 기록했다. 라스는 전북에서 수원FC로 팀을 옮긴 뒤 이번 시즌 펼쳐진 마지막 맞대결이 되어서야 처음으로 전북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라스는 득점 후 세레머니를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항상 전북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라스가 심경을 밝혔다. 다음은 수원FC 라스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물론 이겨서 굉장히 기쁘다. 파이널 A 시작 후로 경기에 이기지 못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 이기는 게 중요했고 이겨서 기쁘다.

전북 상대로 처음 골을 넣었다. 세레머니도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일단 전북과의 경기가 굉장히 특별하다. 친구들도 많고 전북을 존중한다. 한국에서 뛸 수 있게 기회를 줬다. 전북에서 힘든 시기를 보냈다가 수원FC에서 전북 상대로 첫 골을 넣었다. 다른 팀 상대로는 다 골을 넣었는데 전북 상대로 처음 넣어서 기쁘지만 전북을 항상 존중하고 있다.

전북을 상대로 혹시 더 일찍 골을 넣고 싶었던 마음은 없었나?
모든 경기에서 항상 골을 득점하려고 했다. 처음 전북 원정에서는 내가 스쿼드에 못들어갔다. 그 전에 몇 번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오늘에서야 득점해서 굉장히 기쁘다.

득점 직후 무릴로와 악수하는 장면을 보여줬다. 어떤 의미가 있었나?
이번 시즌 이미 무릴로와 세레머니를 한 적이 있었다. 운동장 안팎에서 호흡이 좋다. 그 세레머니는 루카쿠와 데브라이너가 하는 거다. 그들만큼 실력은 되지 않지만 세레머니는 그들만큼 좋았다고 생각한다.

세 경기 연속골을 넣었다. 상대 견제를 어떻게 이겨내는지?
굉장히 칭찬으로 받아들일만 한 일이다. 나에게 추가적인 수비를 붙이는 건 칭찬이다. 나는 최선을 다하고 있고 날카로움을 유지하려고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나에게 견제가 쏠리면 다른 선수에게 공간이 나온다. 팀적으로 좋은 현상이다.

득점왕 가능성이 아직 남아 있다. 남은 두 경기 각오는?
가능한 최선을 다해 꾸준히 득점하려고 한다. 팀적으로 중요한 건 AFC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는 것이다. 나에겐 꿈의 무대다. 그걸 가장 우선 생각하고 있다. 득점왕이 되고 ACL에 가면 좋겠지만 주민규도 잘하고 있다. 다시한번 최선을 다해 득점왕을 위해 노력하겠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A6I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