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김상식’ 무너뜨린 수원FC 김도균 “팬들이 아주 좋아할만 한 경기”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김도균 감독이 ‘친구’ 김상식 감독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면서도 어쩔 수 없는 승부의 세계를 언급했다.

김도균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A 3차전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혈투 끝에 3-2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수원FC는 전반전부터 두 골을 기록하면서 앞서 나갔다. 이영재의 페널티킥에 이어 라스의 추가골도 터졌다. 후반전 들어 스리백을 고려하고 교체하면서 2실점을 했지만 곧바로 다시 포백으로 바꾸면서 정재용의 결승골이 터졌다. 수원FC는 김도균 감독이 원했던 포백을 쓰면서 이번 시즌 전북을 상대로 한번도 지지 않는 면모를 보였다. 다음은 수원FC 김도균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전반전부터 강하게 하자고 했던 주문이 잘 돼서 전반에 득점할 수 있었다. 마지막에 결승골 넣어서 승리해 기쁘다. 팬들이 아주 좋아할만 한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친구인 김상식 감독한테는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승부의 세계는 어쩔 수 없다. 오늘 경기는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고 아쉬운 점도 있지만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

포백을 쓰면서 전북 상대로 우위를 계속 점했다.
경기 준비하면서 포백을 준비했다. 그런 면이 전반전에 잘 이루어졌다. 전방 압박이나 연계 플레이, 공을 뺏고 바로 나갈 수 있는 플레이가 잘 돼서 득점까지 연결됐다.

고민은 후반전에 스리백으로 바꾸면서 바로 2실점을 했다. 2실점 후 바로 포백으로 바꾸고 득점했다. 이 부분을 잘 살펴보고 남은 경기에 어떻게 할지 연구를 해야 할 거 같다.

라스가 이번 시즌 처음으로 전북전에 골을 넣었다.
장기간 득점을 못하면서 침체된 게 있었다. 득점도 중요하지만 플레이 면에서 헌신적으로 열심히 뛰고 있다. 그런 게 옆에 있는 동료들에게 도움이 된다. 시즌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내년에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다. 최선을 다해서 해주는 모습이 감독으로선 고맙게 생각한다.

유현의 부상 상태는?
부상이 크진 않다. 오히려 박주호가 전반전에 턱을 차여서 부상이 있는 거 같다. 박주호를 정밀하게 진찰해야 할 거 같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R23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