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 “핑계일 수 있지만 이창민 공백 많이 느껴졌어”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울산이 후반 초반 오세훈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원정팀 제주가 제르소의 골로 따라 붙었고 후반 추가시간에 오세훈의 극적인 결승골과 이동경의 쐐기골이 터지면서 울산이 3-1 승리를 거뒀다.

제주 입장에서는 진하게 아쉬움이 남는 한 판이었다. 강팀 울산을 상대로 동점골까지 넣었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순식간에 무너지면서 두 골을 내줬다. 승점을 챙기지 못한 제주는 3위 대구FC와의 경쟁에서도 한 발 더 뒤쳐지는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다음은 제주 남기일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번 경기는 우리보다 울산이 잘했다. 마지막 교체카드도 상대가 좀 더 앞섰던 경기를 했던 것 같다. 마지막에 기회를 많이 내주고 실점했던 부분에서 경기의 승패가 갈렸다고 생각한다.

ACL 출전권을 노리는 상황에서 결과가 아쉬울 것 같다.
결과가 아쉬울 수 밖에 없다. 여러가지 생각이 들지만 선수들은 끝까지 열심히 했다. 아직 두 경기가 남아있는 상황이다. 오늘 울산은 전북현대가 졌기 때문에 더욱더 힘을 냈던 것 같다. 우리는 아직까지 ACL에 진출할 수 있는 여지가 남아있다. 남은 두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끝까지 할 생각이다.

이창민의 공백이 느껴진 경기였다.
핑계일 수 있지만 이창민의 공백이 많이 나타난 것은 있다. 경기 조율하는 부분이나 슈팅이 부족함이 드러났다. 이창민의 부상 공백이 이번 경기에 많이 나타났던 것 같다. 다른 선수들도 부상이 좀 있기 때문에 다양한 공격 루트를 만들어야 했다. 시즌 말미에 부상 선수들이 있어 남은 두 경기에 고민이 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sq2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