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용 결승골’ 수원FC, 전북에 3-2 승리… 혼돈의 우승 경쟁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FC가 전북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면서 K리그1 우승 경쟁이 한층 더 안개 속으로 빠져들어갔다.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 A그룹 3차전 수원FC와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수원FC가 이영재, 라스, 정재용의 골로 전북에 3-2 승리를 거뒀다. 전북은 문선민을 비롯해 구스타보가 동점골을 넣었지만 후반전 실점하면서 패배했다.

이날 홈팀 수원FC는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이영준과 라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무릴로와 김건웅이 중원 허리를 담당했다. 박주호, 이영재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미드필더 역할을 해냈다. 김상원, 잭슨, 김동우, 김수범이 포백 라인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유현이 꼈다.

이에 맞서는 전북은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엔 일류첸코가 배치됐고 바로우와 이승기, 쿠니모토, 송민규가 2선 공격수로 나섰다. 백승호가 수비라인을 보호했고 김진수, 홍정호, 구자룡, 이유현이 포백 라인을 구성했다. 송범근이 전북 골문을 지켰다.

전반 17분 무릴로와 공을 주고 받았던 라스가 공을 다시 되돌려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에 파울을 당했다.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이영재가 킥을 준비했고 전반 19분 이영재는 왼쪽 하단을 선택했다. 송범근이 방향을 읽고 손을 갖다 댔지만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수원FC가 1-0으로 앞섰다. 수원FC는 곧바로 이영준 대신 양동현을 투입하며 본격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어 후반 29분 왼쪽 측면에서 공격을 풀어가던 수원FC가 다시 한번 힘을 발휘했다. 수비 뒷공간을 노리던 라스가 구자룡과 경합에서 승리하면서 송범근과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다. 그리고 라스가 송범근의 다리 사이를 노리면서 추가골 득점에 성공했다. 수원FC가 2-0으로 달아났다.

후반들어 전북이 이승기 대신 김보경, 송민규 대신 문선민을 투입하면서 반전을 노렸다. 전북이 수원FC를 몰아세우자 수원FC는 후반 13분 김상원 대신 곽윤호를 투입했다. 전북은 수원FC의 측면과 뒷공간을 노렸지만 유현의 선방으로 기회를 놓쳤다. 전북은 후반 19분 일류첸코 대신 구스타보를 투입했다.

중원 장악에서 밀린 전북은 후반 29분 김진수의 프리킥이 유현의 선방에 막힌 후 구자룡에게 연결되면서 득점에 성공하나 했지만 골대에 맞으며 득점이 무산됐다. 수원FC는 곧바로 김동우, 박주호, 무릴로 대신 조유민, 김주엽, 정재용을 투입했다.

전북은 후반 31분부터 불타기 시작했다. 문선민이 기회를 만들어 득점에 성공, 곧바로 33분 구스타보가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전북 팬들에게 흥분을 안겼다. 그리고 후반 36분 구스타보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2-2로 따라잡았다.

하지만 후반 43분 다시 수원FC가 3-2로 앞섰다. 김주엽이 뒤로 내준 공을 정재용이 마무리하면서 수원FC가 다시 앞서 나가면서 경기는 마무리됐다. 수원FC는 13승 9무 14패(승점 48점)를 기록하며 4연패를 끊고 5위를 지켰다. 전북은 20승 10무 6패(승점 70점)로 아직 경기를 치르지 않은 울산보다 승점 3점 앞선 1위를 유지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KIF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