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오세훈이 “꼭 하고 싶다”라는 마지막 한 마디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오세훈이 뒷이야기를 전했다.

2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홈팀 울산이 후반 초반 오세훈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원정팀 제주가 제르소의 골로 따라 붙었고 후반 추가시간에 오세훈의 극적인 결승골과 이동경의 쐐기골이 터지면서 울산이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울산의 주인공은 오세훈이었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던 상황에서 오세훈은 혼자 두 골을 만들어내며 활약했다. 선제골과 결승골 모두 그의 작품이었다. 울산의 최전방에서 홀로 고군분투하는 오세훈은 1위 싸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고 해야하는 상황이다. 다음은 울산 오세훈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이렇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승리하게 되어 너무나 기쁘다. 제일 짜릿한 것 같다. 하지만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지금 마냥 좋아할 수 없을 것 같다.

첫 번째 골 득점 전에 골대를 맞추기도 했다.
경기를 뛰면서 골대를 맞추면 골대에 대한 생각이 많이 든다. 그런데 이번에는 골대를 맞추고 ‘이런 식으로 하다보면 골 넣겠다’라고 생각했다. 덕분에 첫 번째 골을 넣었을 것 같다. 골 넣기 전까지는 내가 좋지 않은 모습을 많이 보이고 내 역할을 제대로 못해 기가 죽을 뻔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형들과 감독님이 계속 믿음을 주시고 괜찮다고 하시니 더욱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했던 것 같다.

최전방에 외국인 선수도 없는 상황에서 전북과 비교당하며 힘들었을 것 같다.
그건 어쩔 수 없이 현실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그런 것에 대해 신경쓰지 않았다. 내가 해야할 역할에만 신경썼다. 그런 부분에 대해 힘들었던 것은 없었다. 바깥보다 우리 팀 안의 상황을 더 신경썼다.

형들도 ‘신경 쓰지 말고 네 역할 더 해라’고 했다. 내가 키핑이 잘 되지 않는 불만을 스스로 표했다. 그런 걸 신경쓰지 말고 나는 스트라이커니까 어차피 골만 넣으면 된다고 이동준 형이 말해줬다. 윤빛가람 형 등 다른 형들도 신경쓰지 말라고 괜찮다고 하셨다. 그런 말들을 통해서 잘 준비했던 것 같다.

U-23 훈련에서 몸이 좋지 않았다고 들었다.
경주 소집에 가기 전 원래 좋지 않았던 발목에 과부하가 와 조금 좋지 않았다. 경주에 가서 황선홍 감독님이 좋은 컨디션으로 만들어주셨다. 황선홍 감독님과 단둘이 면담할 때 경기 상황에 대해 좋은 걸 많이 알려주셨고 한국 축구의 미래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 미래에 뒤따라갈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렇게 할 것이다.

U-23 훈련에서 자신감을 얻은 선수들이 많다고 들었다.
황선홍 감독님께서 내게 크로스에 대한 이야기를 하셨다. 크로스가 올라올 때는 내가 가지고 있는 호흡이면 절대 골을 못넣는다고 했다. 100% 찰 때까지 뛰고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 부분에서 내가 경기 뛸 때 항상 생각했다. 그래서 마지막에 내가 득점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전북의 패배 소식을 미리 들었는가?
개인적으로 아는 선수도 있었다. 몸 풀 때 관중들께서 우리가 몸푸는 중간에 환호하고 기뻐하시더라. 나중에 가서 왜 그러는지 물어보니까 전북이 졌다고 하더라. 몸 풀고나서 알았다. 대신 우리는 신경쓰지 않고 이기는 것에 집중하려고 했다. 전북을 신경쓰지 않아 승리한 것 같다.

하반기부터 계속 중용되고 있다. 많이 뛰니 어떤가?
최고의 형들과 함께 한다는 것이 내게는 너무나도 영광스럽다. 형들과 함께하면서 배우는 것도 많은 것 같다. 형들과 합을 맞춰 좋은 장면을 만드는 것도 좋지만 내가 더 낮추고 위의 형들을 바라보며 배우는 것이 확실히 다르고 있다.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다. 내가 4년 전에 스무살 미디어데이에 가서 인터뷰를 한 게 있다. 골을 넣으면 꼭 호랑이 세리머니를 하고 싶다고 팬들께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했다. 4년 만에 그런 모습을 보이게 되서 한편으로는 너무나 죄송스럽다. 내가 그런 세리머니를 기다리신 팬들도 있을 것이다. 기다리시고 바라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너무나도 감사하다. 팬들께 한 마디 하고 싶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JVd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