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골 넣었어요” 소식에 울산 홍명보 감독의 반응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농담을 던졌다.

2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울산 홍명보 감독은 “이번 경기 포함해 세 경기가 남았다. 남은 세 경기에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하는 책임감이 있다. 홈 경기인 만큼 꼭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울산의 경기에 앞서 1위 경쟁 상대인 전북현대는 수원FC와 경기 중이었다. 홍 감독은 “그 경기는 보지 않았다”라면서 이유를 물으니 “특별한 건 없다. 지금 상황이 상대가 못하는 상황이기보다 우리가 잘해야 하는 상황이다. 굳이 경기를 봐야할 필요를 못느꼈다. 우리가 경기가 있으니 집중하기 위해서 보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날 울산은 부상 중으로 알려진 이동경과 불투이스가 벤치에 앉았다 “이동경은 훈련한지 3일 됐다. 대표팀에 갔다온 다음 좋지 않아 무리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본인이 책임감이 있어서 교체 명단에 이름을 넣었다. 불투이스는 훈련한지 일주일 됐다”라고 전했다.

울산은 전북전 패배 이후 A매치 휴식기를 가졌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휴식기 동안에는 철저하게 휴식에 집중했다”라면서 “경기가 지고 난 다음 휴식이라 경기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최대한 우리 선수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했다. 그런 분위기를 만들고 훈련을 했다. 물론 A매치 휴식기에 차출 등으로 모두 함께 할 수는 없었다. 대표 선수들은 열심히 했고 남은 선수들은 피로를 풀 수 있는 좋은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홍 감독에는 경기 외적의 질문도 있었다. 국가대표팀 수비수 출신으로 김민재에 대한 평가를 해달라는 것이었다. 홍 감독은 “김민재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든다”라면서 “지금 유럽에 처음 나갔지만 지금보다 더 큰 무대에서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수비수 입장에서 갖춰야 할 것을 다 갖춘 선수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얼마 전 울산은 김영권을 영입 추진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한 이야기를 부탁하자 홍 감독은 “진전된 것은 없다. 관심이 있는 정도다. 언론에 나온 그 상태다”라고 짧게 말했다.

한창 사전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수원FC는 한 골을 추가하면서 3-2를 만들었다. 기자회견이 종료되고 이 소식이 전해지자 홍 감독은 “정말로 수원FC가 이겼냐”라고 되물었다. 취재진이 “아직 경기 중이지만 거의 끝나간다”라고 말하자 홍 감독은 “우리는 비기기 직전에 비기기 1초 전에 골을 먹고 졌는데…”라며 농담을 던지며 떠났다. 지난 전북전 이야기였다. 그리고 몇 분 뒤 수원FC가 승리를 확정 지으면서 울산에 추격의 기회가 주어졌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eXr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