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박건하 “경기 후 심판과 대화? 오프사이드 아쉬움 전했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대구=김현회 기자]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후반 종료 이후 심판과 깊은 이야기를 나눈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수원삼성은 2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의 원정경기를 치렀다. 수원삼성은 이날 경기에서 이근호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김민우가 동점에 성공했지만 후반 조진우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1-2로 패했다. 특히나 수원삼성은 후반 득점 상황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삼성은 이날 패배로 파이널A에서 3연패를 이어가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건하 감독은 “아쉬운 점이 컸다. 수원 원정 팬들이 많이 와주셨는데 승리하지 못해서 죄송한 마음이다”라면서 후반 종료 후 심판에게 긴 시간 동안 설명을 요청한 부분에 대해서는 “후반에 득점하는 상황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그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심판에게 VAR을 보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건하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아쉬운 점이 컸다. 수원 원정 팬들이 많이 와주셨는데 승리하지 못해서 죄송한 마음이다. 선수들이 준비한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최선을 다했다. 아쉽게도 경기 전에도 어려움이 있었는데 높이에서 골을 먹다보니 그 부분을 빼고는 좋은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 활동량을 보여줬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

경기가 끝나고 심판에게 긴 시간 설명을 요청했다. 어떤 내용이었나.
후반에 득점하는 상황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그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심판에게 VAR을 보는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파이널A 진입 이후 동기부여가 쉽지 않아 보인다.
파이널A에 들어오고 나서 분위기가 단기적으로 떨어진 건 사실이다. 감독으로서 준비하면서 어려움도 있었다. 지난 번 경기에서 패하지 않았으면 동기부여가 더 될 텐데 선수들에게 우리의 모습을 더 보여줘야 한다는 말을 했다. 오늘 경기에서는 그래도 우리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오늘 경기를 통해 염기훈이 수원삼성 통산 최다 출장 기록을 세웠다.
수원을 위해서 오랜 시간 공헌을 했다. 나도 언론을 통해서 보고 그 소식을 접했다. 그런 기록을 세웠다는 점에 대해서는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다만 승리하지 못한 부분은 아쉬움이 남는다. 기록을 세웠다는 점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CBw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