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자’부터 ‘과르디올라’까지, K리그2 시상식 ‘말말말’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상암동=홍인택 기자] 올해에도 시상식은 여러 사람들의 어록으로 채워졌다.

18일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안병준이 K리그2 득점왕과 MVP, 베스트11까지 3관왕을 거머쥐면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안병준은 MVP 수상 당시 감격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안병준은 지난해 강원FC로 이적을 앞두고 있었으나 메디컬 테스트에 통과하지 못하면서 힘든 시기를 보냈다. 안병준은 MVP상을 수상하면서 당시 기억을 회상했다. 안병준은 “며칠간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때 기억이 많이 생각나서 울었다”라면서 “작년에는 팀이 승격해서 기쁨이 더 컸던 거 같다. 팀 성적이 좋지 않아 죄송한 마음이 있었고 그래서 MVP를 받게될 줄은 몰랐다. 부산이 내게 보여준 믿음이 없었다면 올해 이렇게 좋은 활약을 펼치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안병준이 감동의 수상발표를 한 반면 시상식에 모인 사람들에게 웃음을 안겨준 재치있는 소감도 있었다. 시즌 후반 감동적인 인터뷰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대전하나시티즌 마사는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 상을 수상했다. 수상 소감을 전해달라는 진행자 요청에 마사는 큰소리로 “패배자! 마사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마사는 이후에도 한국어로 또박또박 수상 소감을 남겼다. 마사는 “이번 여름에 대전으로 왔다. 첫 경기를 뛰고 솔직히 그때는 ‘이번 시즌이 어렵고 힘들겠구나’라고 생각했다. 주변 사람들이 많이 도와줬다”라면서 “중요한 두 경기가 남아있다. 잘 준비하고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한국어로 전했다.

이번 시즌 K리그2 감독상을 수상한 김태완 감독은 언변으로 다소 딱딱했던 시상식 분위기를 말랑말랑하게 풀어냈다. 수비수 부문 상을 먼저 수상한 정승현이 먼저 “우리 ‘펩태완’ 감독님께 감사를 전한다”라고 말했고 김태완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하면서 수상 소감을 전하다 마지막에 “축구의 재미를 알게 해준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위르겐 클롭 감독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며 식장에 있는 모두를 웃겼다.

관련 질문은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이어졌다. 김태완 감독은 “항상 상무팀이 선수들 이동이 잦다보니 조직력을 맞추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수비를 가다듬을 필요가 있었다”라면서 “그러면서 과르디올라 감독과 클롭 감독이 쓰는 전방압박 축구를 많이 봤다. 우리 선수들 성향 상 공격적인 수비가 필요했다. 내려서는 지루한 축구가 아니라 주도할 수 이는 축구를 하면 어떨까 하는 힌트를 얻었고 실제로 전방압박과 공격 득점 방법에 대해 두 감독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받았다. 전술적으로도 배울 점이 많고 어떻게 우리 선수들에게 접목할지 고민했다. 도움이 많이 됐다. 보는 사람도 재밌어야 하고 하는 선수들도 재밌어야 해서 시도를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좋은 선수들로 우승했다”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억울하고 완전 억울하다”라며 “구성윤은 원래 대표팀에서 활약하다 들어왔지만 정승현과 조규성은 상무에 오고 다시 대표가 됐다”라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이어 “상무를 올 정도면 다들 좋은 선수들이다. 그런 비판도 나는 칭찬으로 받아들인다. 나처럼 행복한 감독이 있을까”라며 반문하기도 했다.

한편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김인균 또한 “내가 받는 게 좀 의외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워낙 잘하는 선수들이 많았다. 약간 기대는 했지만 못 받을 거라고 예상했었다. 그래도 다른 후보들 보다는 공격도 하고 수비도 하고 득점했을 때 멋있게 넣은 것 같다”라며 무덤덤한 어조로 짧게 수상소감을 마쳤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1MG3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