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강원 신임 감독 “입 밖으로 내뱉어서는 안되는 말이 포기”

[스포츠니어스|춘천=조성룡 기자] 강원FC 최용수 신임 감독이 포부를 밝혔다.

18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강원FC 최용수 신임 감독이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포부를 밝혔다. 최 감독은 강원 구단주인 최문순 도지사와 첫 대면을 가진 뒤 앞으로의 계획과 각오를 전했다. 이제 최 감독은 강원의 K리그1 생존이라는 미션을 달성해야 한다. 다음은 강원 최용수 신임 감독의 일문일답.

인사말
먼저 나를 선택해주신 최문순 도지사님과 이영표 대표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고 강원도민 여러분께 인사말씀을 드린다. 지금 상당히 팀이 썩 좋은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힘든 시기를 선수들과 잘 헤쳐나간 경험이 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잘 극복해내리라 믿고 있다. 빨리 선수들을 보고 싶은 마음이다. 환대를 해주셔서 고맙다. 서서 인터뷰하는 게 상당히 낯설다. 하하.

J리그 러브콜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럼에도 강원을 선택했다.
내가 선수 생활을 하면서 시야가 넓어졌을 때가 5년 간의 J리그 경험이었다. 그 때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언젠가 내가 지도자로 한 번 J리그에서 감독 생활을 하고 싶었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평소에 신뢰 관계를 유지하던 이영표 대표의 부탁이 있었다. 현재가 아닌 강원FC의 미래와 희망 등을 이야기했다. 내가 설득을 당했다는 것보다 비전에 마음이 움직였다.

내가 도와줄 수 있는게 뭘지 고민도 했다. 워낙 이영표 대표가 진정성 있는 대화를 많이 해 마음이 와닿았던 것 같다. 지도자라는 직업이 항상 도전이다. 가장 입 밖에 뱉어서는 안될 말이 포기다.

나는 2011년 감독대행과 2018년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살아남기도 했다. 지금 강원의 분위기가 좋지 않지만 도전하고 싶었다. 온실 속의 화초처럼 좋은데서 지도자를 했지만 강원이 명문구단이 되도록 이영표 대표와 머리를 맞댄다면 빨리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영표 대표와 함께 선수 시절에 우승도 했다. 진정성이 느껴지는 소통과 역할 분담 등에서 상당히 괜찮았던 것 같다. 깊은 이야기라는 것은 사람이 일을 하는데 있어 서로 믿고 의지하고 보호하지 않는다면 큰 성취감을 누리기 어려울 것이다. 서로 간의 신뢰가 상당히 있다. 그런 부분에서 진정성을 많이 느꼈다. 내가 해야 할 일이 있고 이영표 대표가 할 일이 있다. 여기서는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다.

강원의 현실이 좋지 않아 만류하는 사람도 꽤 있었다고 들었다.
안팎으로 많은 이야기가 많았다. 유독 올해 강원이 그랬다. 그렇다고 선수들의 능력이 타 팀에 비해 떨어진다고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과도기에 있는 것 같다. 오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아까도 말씀 드렸지만 현재보다 강원을 큰 구단, 팬들이 와서 감동 받는 구단으로 만들고 싶은 도전 정신이 마음을 움직이게 했다.

구단과 선수단, 지원 스태프와 회복을 잘하면 긍정적인 요소들이 상당히 많을 것이다. 지금의 강원이 진짜 모습이 아니라는 걸 보여줘야 한다.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

어떤 점에서 강원의 비전을 봤는가? 반드시 이것 만은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지도자로서 가장 큰 목표는 트로피다. 준우승이 아니라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다. 선수단 개개인과 강원 구단의 가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은 욕심이 있다.

일단 지금 K리그에서 허정무 대표님이나 조광래 사장님 등 축구인 출신으로 구단을 잘 이끌고 있다. 이영표 대표도 선수 시절부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소통에 있어서 문제될 것 같지 않다. 앞으로 더 큰 명문 구단으로 만들어 나가자는 진정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금보다는 더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K리그1 생존이 우선인 시기다. FC서울을 살린 경험이 도움 될까?
시즌 막바지에 우리 팀이 지금 힘든 상황에 놓여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첫 상대는 내가 몸 담았던 FC서울이다.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살아왔지만 승부의 세계에서는 결과를 놓고 하는 경기다. 시간이 많지는 않지만 빨리 내부 진단을 하고 선수들의 자신감을 끌어 올려 반드시 이기는 경기를 하고 싶다.

강원에서의 최용수 감독 축구는?
김병수 감독은 상당히 매력적인 축구를 하셨고 상당히 좋아하는 축구 선배이기도 하다. 좋은 축구를 해왔다. 점유율 축구를 해왔다. 축구에는 많은 요소가 있겠지만 일단 과거는 과거다. 내가 어떤 팀을 만들고 어떤 축구를 할지 말씀 드리자면 축구는 팀 스포츠고 선수 개개인의 장단점을 파악해야 한다. 이걸 잘 조합해야 한다.

무게 중심이 앞쪽에 있는 것보다는 수비가 견고해야 한다. 그동안 실점이 많았던 것 같다. 16경기 중에 역전승이 단 한 번 밖에 없는 것을 보니 뒷심이 부족했던 것 같다. 축구라는 건 뒤집는 것도 중요하다. 정신적으로 일찍 포기한다는 걸 느꼈다. 포기하지 않고 끈기 있고 본인들이 경기장에서 팀을 위해 헌신하고 투혼을 보여주고 팀 승리를 위해 본인이 할 수 있는 걸 다 해주는 팀을 만들고 싶다. 기량의 차이는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약점을 보완해주면 장점을 지도자가 끌어 올려준다면 아마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처음으로 어떤 메시지를 줄 예정인지?
아까 잠깐 이야기 했지만 개인의 성공을 위해 팀을 이용하는 것을 내가 썩 좋아하지 않는다. 희생해야 하고 헌신해야 하고 매 경기에 모든 것을 다 바쳐야 한다. 자세와 정신이 강해야 한다. 그렇지 못한 친구들은 아마추어를 비하하는 것은 아니지만 아마추어로 가야한다.

진정한 프로다움은 선수들이 어떻게 해야 경쟁력을 보여줄 것인지 알 것이다. 16경기 중에 한 경기 밖에 역전승이 없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자세와 정신을 강조하고 싶다. 그러면서도 중요한 것은 내가 약간 강성이다. 선수들이 주인공이라는 주인 의식을 가지도록 도와주는 보조자 역할을 하겠다. 선수들이 나보다 더 잘됐으면 좋겠다.

팀도 내가 왔는데 도태되는 것이 아니라 더 건강한 팀을 만들고 희망적인 내용과 결과를 팬들에게 보여줘야 한다. 선수들이 주인공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책임감 있는 자세로 내가 할 일과 선수들의 할 일을 명확하게 이야기하겠다.

이영표 대표와의 관계는 어떻게 정리할 예정인가? 이영표 대표가 후배다.
이영표 대표는 축구인 후배고 상당히 믿고 의지할 수 있다. 선수 때도 그 누구보다 활약이 좋았다. 이 자리에 있다는 것은 그만큼 이영표 대표가 살아온 길이 탄탄하다는 것이다. 항상 존중할 것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는데 우리 이영표 대표는 과연 그렇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들어오는 시기에 대해서도 상당히 많이 토론을 해왔다. 하지만 이왕 마음을 먹은 이상 서로 역할 분담이나 내가 해야 할 일들이 많을 것이다. 서로 소통을 통해 큰 잡음 없이 팀을 좀 더 건강하게 만들고 싶다. 이영표 대표가 내 후배로 선수 시절을 보냈지만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것 같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는데 본인은 그렇게 생각 안할 것 같다.

건강은 괜찮은지? 그리고 생존을 위한 계획은?
건강은 작년과 올해 초 두 차례 몸에 손을 댔고 지금은 회복이 잘 됐다. 내 건강보다는 현재 강원의 건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전에 해왔던 전임 감독의 장점은 계속 유지하되 손 봐야 할 몇 군데 보완점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시간이 많지 않다. 두 경기가 될지 네 경기가 될지 간절한 위기 의식을 나도 선수들도 가졌으면 좋겠다.

대폭의 변화보다는 내 머릿속에는 이 두 경기에서 상대가 다 좋은 흐름을 타고 있기 때문에 승부의 세계에서 쉽게 지지 않는 팀으로 짧은 시간 안에 만들어 보고 싶다. 전술이나 기존에 써왔던 좋은 점을 많이 유지하고 수정할 부분은 과감하게 봐야할 것 같다.

FC서울과의 경기는 운명일까?
나의 뿌리와 같은 팀이고 지금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내 축구 인생의 거의 전부다. 하지만 스포츠 세계, 특히 축구는 도전의 연속이라고 생각한다. 강원에 와서 과거게 연연하고 내 커리어를 믿고 과신한다면 나는 더 이상 좋은 상황이 올 것 같지 않다. 나 스스로 먼저 절박함을 가지고 접근할 것이다.

그래서 28일 FC서울전이 상당히 설레고 쉽게 물러서지 않을 생각이다. 분명 구단에서도 내게 바라는 게 있을 것이다. 선수들이 조바심을 버렸으면 좋겠다. 당당함과 자신감을 가지고 접근한다면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aK8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