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 관중 앞 승리’ 벤투 “축구는 팬이 경기장에 있어야 하는 종목”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고양=김현회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오랜 만에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한 소감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아랍에미리트와의 경기에서 황희찬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아랍에미리트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 승리로 대한민국은 3승 2무 승점 11점으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이란을 밀어내며 조1위로 올라섰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벤투 감독은 “경기장을 찾아주신 팬분들께 감사하다”면서 “선수들이 보여준 경기력에 축하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 모든 순간 좋은 모습을 보였다. 많은 득점 기회가 나와서 일찍 경기를 마무리할 수 있는 순간이 있었다. 이런 경기력에 기쁘고 선수들이 경기 중 보여준 자세에 만족한다. 오늘 승리는 정당하다. 득실 차가 좀 더 컸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골 결정력 향상을 위해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비슷한 질문이 많이 나왔었고 답변도 비슷할 것 같다”면서 “항상 많은 기회가 있었고 최선의 방식으로 마무리해야 한다. 우리는 경기력, 기회 등을 생각해야 할 것 같다. 선수들의 경기력과 태도로 판단해야 한다. 이것들이 가장 중요하다. 지금처럼 계속해서 기회를 만들어 내면 골은 따라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대한민국은 압도적인 점유율에도 한 골밖에 넣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선발 출장한 공격수 조규성에 대해서는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면서 “조규성에게 몇 가지를 더 가르쳐 줄 계획이다. 스트라이커 포지션에서 좋은 자질을 갖춘 선수다. 몇 가지 해나가야 할 게 있지만 경기력은 좋았다”고 평했다. 또한 후반 김민재를 빼고 박지수를 투입한 이유에 대해서는 “경기 중에 통증이 있어 교체해주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어떻게 회복하는지를 관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홈 팬들 앞에서 경기하게 돼 좋았다”면서 “축구는 팬이 경기장에 있어야 하는 종목이다. 선수들의 태도가 좋았기 때문에 팬 분들이 즐기셨을 것 같다. 선수들을 자랑스러워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에는 30,152명의 관중이 들어차 응원을 보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벤투호는 오는 17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원정 6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yvR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