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놀리기’에 누구보다 진심인 포항 팬들의 승리 뒷풀이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전주=김현회 기자] 포항 팬들이 울산을 상대로 승리가 확정된 직후부터 울산 팬들을 놀리는 일에 집중했다.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AFC챔피언스리그(ACL) 4강전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울산 윤일록의 선제골과 포항 그랜트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연장전 30분에서도 승부가 나지 않아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결국 불투이스가 실축한 울산을 상대로 포항이 승리했다. 이로써 포항은 동아시아 대표 자격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알 힐랄과 아시아 최강을 놓고 승부를 펼치게 됐다. ‘동해안 더비’에서 승리하고 ACL 결승에 오른 건 포항으로서는 의미가 남다르다.

경기 종료 후 포항 팬들은 축제를 즐겼다. 더군다나 상대는 ‘동해안 라이벌’ 울산이어서 그 기쁨은 더했다. 이날 원정 관중석을 찾은 포항 서포터스 ‘강철전사’들은 경기가 끝나자마자 마치 준비했다는 듯 울산 팬들을 놀려대기 시작했다. 맨 처음 등장한 건 ‘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걸개였다. 그러면서 포항 팬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노래를 불렀다.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의 상징과도 같은 ‘잘가세요’였다. 포항 팬들은 울산 팬들을 향해 신명나게 “잘가세요”라고 외치며 들썩였다.

포항 팬들은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휴대폰 플래시까지 켰다. 더 큰 목소리로 울산 팬들을 놀렸다. ‘잘가세요’를 부른 뒤 포항 팬들은 “울산 울산 승점자판기”라는 구호를 일사분란하게 외쳤고 곧이어 포항 서포터스의 애창곡인 ‘영일만 친구’를 부르면서 다시 한 번 축제를 즐겼다. S석이 아닌 일반 관중석에 앉았던 포항 팬들도 자리에서 일어나서 들썩이며 S석과 하나가 됐다. 경기 결과에 실망한 울산 팬들은 재빠르게 걸개를 정리하며 나갈 준비를 했다.

AFC 챔피언스리그와 FA컵, K리그 모두에서 우승을 노린 울산은 이 경기 패배로 ‘트레블’이라는 목표는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포항 팬들은 더 신이 나서 울산 팬들을 놀렸다. 이들은 “별이 두 개래. 별이 두 개래”라는 가사의 노래를 불렀다. 합이 척척 맞았다. 울산이 K리그에서 딱 두 번의 우승을 제외하면 늘 우승하지 못했다는 걸 놀리는 응원가였다. 이들은 다시 한 번 ‘잘가세요’를 합창했고 포항 스틸러스 응원가를 부르며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장내 아나운서는 “육성 응원은 금지돼 있다”고 수 차례 안내 방송을 했다.

육성 응원 금지가 지켜지기는 어려운 분위기였다. 이날 포항 팬들은 시종일관 포항을 응원하는 구호를 외쳤고 그래도 육성 응원 금지 수칙을 지키던 울산 팬들도 후반 들어서는 육성 응원을 시작했다. 지난 17일 포항-나고야전, 전북-울산전도 마찬가지로 육성 응원 금지라는 규정은 잘 지켜지기 어려웠다. 아시아 정상 무대에 도전하는 상황에서 극적인 순간이 연출되면 환호성이 터져 나오고 응원 구호가 터져 나왔다.

포항 팬들로서는 숙명의 라이벌 울산을 제압하고 아시아 정상 무대에 도전하게 됐으니 이보다 기쁜 날은 없다. 이들은 울산을 상대로 승리가 확정되자마자 계획된 시나리오대로 착착 울산을 놀리는 일에 집중했다. 울산의 준우승 경력과 ‘잘가세요’ 응원가를 활용하면 이보다 더 좋은 타격감이 없다는 걸 포항 팬들은 누구보다 잘 알았다. ‘전주성’에서 벌어진 사상초유의 ‘동해안더비’에서는 결국 이렇게 포항이 웃었다.

그러면서 전북현대 팬들도 그나마 한시름 놓게 됐다. 이날 울산현대가 이겼다면 울산은 선수단과 팬들이 늘 그래왔던 것처럼 승리 기념 사진을 찍었을 것이다. 그런데 전주성 N석에서 울산이 승리 기념 사진 촬영을 하는 건 전북 입장에서는 영 기분 나쁜 일이 될 수밖에 없다. 경기 전부터 이 부분을 우려한 이들도 많았다. 하지만 울산은 결국 전주성 N석에서 승리 기념 사진을 찍지 못했다. 이날 신이 난 건 포항 팬들이었다. 포항 팬들은 라이벌을 이긴 기쁨을 상대를 향해 마음껏 풀어냈다.

역시 라이벌은 라이벌인 모양이다. 포항 팬들의 도발을 지켜보던 한 울산 팬은 포항 팬들이 잠시 응원을 멈추고 경기장이 조용한 틈을 타 이렇게 반대편 골대에서 이렇게 강렬한 한 마디를 외쳤다. “우승은 알 힐랄.”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bxc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