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결승골’ 김천, 부천에 1-0 승리 ‘K리그2 우승+K리그1 승격 확정’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조규성이 김천상무의 K리그1 다이렉트 승격을 확정하는 결승골을 넣었다.

1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천FC1995와 김천상무와의 경기에서 조규성의 득점으로 김천이 부천을 1-0으로 잡으면서 남은 경기 상관 없이 K리그2 우승을 확정했다. 동시에 K리그1으로의 다이렉트 승격도 확정했다.

이날 부천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최전방에는 박하빈이 섰고 양 옆으로 박창준과 한지호가 배치됐다. 조수철과 오재혁이 허리를 받쳤고 조현택과 안태현이 측면 미드필더를 담당했다. 김강산, 김정호, 강의빈이 스리백을 구성했고 이날 골키퍼 장갑은 이주현이 꼈다.

이에 맞서는 김천상무는 4-2-3-1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최전방에는 오현규가 섰고 조규성과 명준재가 측면 날개 역할을 맡았다. 고승범과 최준혁, 권혁규가 중원에서 정삼각형 형태를 이뤘고 유인수, 박지수, 정승현, 정동윤이 포백을 구성했다. 김천 골문은 권성윤이 지켰다.

전반전 동안 두 팀은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경기가 진행될 수록 김천이 공격 주도권을 점점 늘려갔으나 부천도 조금의 틈만 생기면 빠른 역습을 통해 김천을 위협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두 팀 모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는 모습이었다. 전반 38분 오현규가 신체 조건을 살리며 감아차기를 노렸고 전반 41분에도 김천의 결정적 기회가 있었지만 이주현이 계속 선방을 보여주면서 득점이 무산됐다.

좀처럼 득점 기회를 만들기 어려웠던 부천은 후반 11분 박하빈 대신 크리슬란을 투입하면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12분 명준재의 크로스가 이주현을 넘어 조규성의 발에 걸렸다. 조규성은 비어있는 골문에 가볍게 밀어 넣으면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김천이 1-0으로 앞서며 우승 확정에 한 발 다가갔다.

부천은 후반 23분 오재혁 대신 최재영을 투입하면서 더욱 공격적으로 임했다. 동시에 김천은 유인수가 쓰러지면서 후반 26분 김한길을 투입했다. 김천은 후반 32분 명준재 대신 지언학을 투입하면서 추가 득점을 노렸다.

그리고 후반 34분 김천상무가 다시 빠른 공격 기회를 잡고 골문으로 전진했다. 고승범이 빠르게 앞으로 나아갔고 전방으로 치고 들어가는 오현규를 보고 패스했다. 오현규가 침착하게 득점으로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조규성이 김강산 옷자락을 잡는 모습이 VAR을 통해 잡히면서 추가 득점은 무산됐다.

부천은 후반 39분 김정호 대신 안재준을 투입하면서 마지막까지 득점을 노렸다. 김천은 후반 추가 시간 오현규 대신 박상혁을 투입했다. 결국 부천의 공격 작업은 마지막까지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았고 후반 종료까지 김천이 경기를 주도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종료 휘슬이 울렸고 김천상무는 19승 10무 5패(승점 67점)로 남은 경기 상관 없이 K리그2 우승과 K리그1 승격을 확정했다. 부천은 9승 9무 16패(승점 36점)를 기록하며 9위에 머물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g6lB 입니다.